'탈주' 감독 "구교환·송강 퀴어 의도無…프리퀄? 흥행하면 뭐든지"[인터뷰]②

  • 등록 2024-06-21 오후 2:41:28

    수정 2024-06-21 오후 2:41:28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영화 ‘탈주’ 이종필 감독이 특별출연으로 화제를 모은 송강과 주연 배우 구교환의 관계성을 둘러싼 관객들의 여러 추측들에 답했다.

이종필 감독은 영화 ‘탈주’의 개봉을 앞두고 21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탈주’는 내일을 위한 탈주를 시작한 북한병사 규남(이제훈 분)과 오늘을 지키기 위해 규남을 쫓는 보위부 장교 현상(구교환 분)의 목숨 건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구교환은 자신의 오늘을 지키기 위해 아끼던 동생 규남을 집요히 추격하는 현상 역을 맡아 이제훈과 쫓고 쫓기는 집요한 추격 액션을 펼친다.

‘탈주’는 개봉 전부터 송강부터 이솜, 이호정 그리고 신현지까지 새롭고 막강한 특별출연 라인업으로 연일 화제몰이 중이다. 송강은 극중에서 리현상(구교환 분)의 드러나지 않은 과거를 궁금하게 만드는 인물 선우민으로 깜짝 출연해 반가움을 안겼다. 앞서 이종필 감독은 송강의 역할에 대해 “리현상의 내면과 갈등, 고민 같은 것들을 짐작케 할 수 있는 과거를 보여주기 위한 인물이 필요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구교환은 그런 송강의 존재가 ‘탈주’에서 리현상이 되어야 했던 자신의 ‘팅커벨’과도 같은 존재였다며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탈주’는 언론배급시사회로 영화가 베일을 벗은 후 짧은 분량에도 주연 배우인 이제훈, 구교환 못지않게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 송강의 카메오 열연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개봉에 앞서 공개된 송강의 특별출연 활약 스틸과, 예고편 영상으로 공개된 구교환과 송강의 눈빛 교환 장면을 접한 팬들 사이에서 여러 추측 및 해석들도 오가는 상황. 극 중 리현상과 선우민의 관게를 퀴어 로맨스로 바라보는 해석도 제기됐다.

이종필 감독은 이에 대해 “그런 코드를 의도하진 않았다”고 솔직히 답했다.

그는 “창작할 때 이 인물들로 관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까 생각은 늘 하지만, 이걸 구체적으로 ‘퀴어 코드로 읽어줬으면 좋겠다’ 같은 생각은 하지 못한다. 그보단 ‘이 사람은 정말 뭘까, 어떤 생각을 할까’가 더 중요하다”고 자신만의 캐릭터 창작 철학을 전했다.

이어 “리현상이란 인물을 각색하는 과정에서 그냥 추격자 캐릭터가 단순하진 않았으면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 제가 장르 영화를 보면 늘 불만이었던 게 추격자들은 늘 타겟을 놓치거나, 자신이 잡아야 하는 타겟에 너무 열심히더라. 놓치면 너무 괴로워하고. 그런 상황이 솔직히 보기 싫기도 했다”며 “추격자가 여유있는 사람이었으면 했고, 총을 쏘는 순간에도 여유롭게 누군가와 통화를 나눌 수 있는 그런 사람이길 바랐다”고 리현상 캐릭터에 접근한 과정을 설명했다.

선우민 캐릭터의 탄생 배경도 밝혔다. 이종필 감독은 “리현상이 그 순간 통화할 대상이 누굴까, 처음엔 단순히 그의 아내를 생각했었는데 그렇게 두고 글을 쓰니 대사가 너무 뻔해지더라. 쓰면서 이건 아니다 싶었다”며 “그렇게 깊이 내 자신의 경우를 생각해보니 두 가지가 떠올랐다. 내가 상업영화를 만들 때 ‘진짜 네 영화를 보고 싶다’고 말했던 독립영화계 친구와 최근 내가 만든 영화를 보지 않았던 이유로 ‘왠지 형 영화가 아닌 것 같았다’고 말해준 군대 후임이 생각났다. 그 말들을 해준 사람과의 관계가 특히 중요했다기보단 그 순간 그들의 말이 날 건드렸다. 구교환 배우가 말하는 ‘팅커벨’이 바로 그런 존재가 아닐가 싶다”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선우민이란 존재가 필요했다. 그리고 이 사람과 리현상의 관계는 무엇인가, 그에 대한 답은 빈 자리가 있는 뺄셈의 영화를 지향하는 감독으로서 관객들이 채워주시길 바란다”며 “그래서 (관계성을) 구체적으로 규정하고 싶지 않았다. 이는 모호한 영역이고, 드러내면 안될 부분이라 생각해 뺄셈을 했던 것”이라고 취지를 강조했다.

선우민과 리현상의 프리퀄을 만들어달라는 팬들의 요청들에 대한 대답도 들을 수 있었다. 이종필 감독은 “대중상업영화 감독으로서 ‘탈주’가 흥행만 한다면 프리퀄도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 몇 배는 더 만족시켜드릴 수 있다. 관객이 원하면 다 한다. 단 흥행한다면 말이다”라는 유쾌한 답변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또 “처음부터 프리퀄 설정은 없었지만, 흥행해서 관객들이 원한다면 ‘아 전사가 있었구나’ 싶을 정도로 잘 만들 자신이 있다”고 재차 어필했다.

짧은 분량에도 즐겁게 열심히 촬영에 임한 송강을 칭찬하기도 했다. 이종필 감독은 송강과의 첫만남을 “구교환과 송강의 소속사인 나무엑터스 대표님으로부터 제안받았던 캐스팅인데, 처음 송강 배우를 미팅했을 당시 ‘소속사가 시켜서 하는 거냐’ 물어보니 ‘그렇다’고 대답하더라”고 떠올려 인터뷰 현장을 포복절도케 했다. 이어 “그래도 영화가 처음이고 재미있을 것 같다며 열심히 잘 해보고 싶다고 이야기하더라. 그리고 촬영 때 실제로 정말 열심히 임해줬다”며 “송강 배우 촬영 분량이 2회차 뿐이었는데도 불구하고 북한말 지도 선생님과 북한 억양을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모른다. 선우민 캐릭터에만 어울리는 북한말투가 있어야 했다. 극 중 선우민이 러시아어와 북한 표준어를 구사하는데 실제 그 나이대 비슷한 위치의 북한 청년들이 실제 쓰는 말투를 거의 똑같게 구현하더라”고 칭찬했다.

‘탈주’는 오는 7월 3일 개봉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