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장애인무용단 '빛소리친구들', 국회 송년공연

29일 오후3시 국회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
한예종 교수 사회로 '산다는 건' 무용선봬
  • 등록 2014-12-28 오후 1:41:08

    수정 2014-12-28 오후 1:41:08

무용공연 ‘산다는 건’의 한 장면(사진=빛소리친구들).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장애인 무용단 ‘빛소리친구들’이 오는 29일 오후 3시 국회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송년공연 ‘산다는 것’을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우광혁 교수의 사회로, ‘산다는 건’, ‘화랑! 검의 노래’ 등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중 ‘산다는 건’ 작품은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들의 만남과 결혼, 삶의 버거움과 즐거움 등 자회상을 풍물, 살판 등 전통연희 남사당의 몸짓으로 풀어냈다.

이 작품들로 내년 핀란드 탐페레 탈로 대극장에서 초청공연도 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