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홍준표 "'세월호 7시간' 공격하더니…공무원 피격 이틀간 왜 숨겼나"

  • 등록 2020-09-25 오전 8:31:19

    수정 2020-09-25 오전 8:31:19

북한에서 피격된 해양수산부 어업지도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5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인근 해상에 정박되어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서해 소연평도 어업지도선에 타고 있다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사건에 대한 정부 대처를 비판하고 나섰다.

홍 의원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내 나라 국민이 총상을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 죽임을 당하는 참혹한 사건에 대해 9월 23일 01시 청와대 안보실장 주관 긴급회의가 있었다”며 “대통령은 불참하고 관저에서 잠을 자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맞느냐”면서 “세월호 7시간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까지 몰고간 사람들이 이번 직무유기를 무슨 말로 궤변을 늘어놓을까”라고 힐난했다.

홍 의원은 문 대통령을 향해 강경한 대북 조치를 촉구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박왕자씨 피살사건 때는 금강산 관광 중단을 했고 천안함 장병 피살사건때는 5.24 대북 봉쇄조치를 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에 무슨 대북 조치를 하는지 지켜보자”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의 긴급현안보고에서도 서욱 국방부 장관을 향해 “세월호 사건 때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느냐. 박근혜 대통령을 공격했는데, 지금은 이틀이 넘는 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해당 공무원을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것이 지난 22일 밤 10시 10분이고, 정식으로 (국방부가) 발표한 것은 오늘 오전 10시 40분”이라면서 “왜 이틀 간 숨기고 있었느냐가 중요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적어도 사건이 발생한 뒤에 사살된 것으로 추정되고 북한이 불에 태운 것으로 추정된다는 발표를 즉시 해줬어야 한다”며 “야당이 이것을 물고 늘어지면 국방부 장관이 성하지 못한다. 이른바 직무유기라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23일 문 대통령의 유엔 연설이 있어서 불가피했다고 솔직히 얘기하면 수긍할 수 있다”면서도 “자꾸 은폐한 이유를 다른 거로 둘러대면 국방부만 난처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