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6.51 8.1 (+0.34%)
코스닥 827.90 3.25 (+0.39%)

10억 들여 키운 공군 조종사 절반은 대한항공·아시아나로

7년간 515명 전역..426명 항공사行
年150명 양성..70여명은 지원 전역
  • 등록 2020-09-29 오전 8:27:21

    수정 2020-09-29 오전 8:27:21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국가 예산으로 1인당 10억원을 들여 양성한 공군 조종사가 매년 대한항공(003490)아시아나항공(020560) 등 민간 항공사로 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국방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황희 의원이 29일 공군으로부터 제출받은 영관급 조종사의 지원 전역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7년간 515명이 군을 떠났고 이 중 426명이 국내 민간 항공사로 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역자의 대부분은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와 같은 민간 항공사 행을 택했다.

연도별로 약70-80명 정도가 공군을 떠나 이직하고 있는데, 한 해 조종사 양성 인원이 150명 임을 고려하면 매년 양성 인원의 절반 정도가 민간 항공사로 떠나는 셈이다.

공군 조종사 양성은 입문, 기본, 고등의 세 과정으로 나뉘는데 양성 비용은 입문과정 9800만 원 기본과정 3억 3100만 원, 고등 전투임무기 5억 6400만 원이 소요되어 전투기 조종사 1인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약 10억원 정도의 비용이 들어간다.

황희 의원은 “개개인의 피나는 노력과 함께 국가에서 많은 비용을 들여야만 어렵게 양성되는 영관급 조종사들이 민간 항공사로 이직하는 것은 미래에 대한 불안 요소가 크기 때문에 민간 이직이 가능한 나이에 지원 전역하는 경우가 많다” 면서 “어중간한 나이에 전역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불안감 해소와 제대 군인 지원에 관한 획기적인 대책 등이 동반되어야 어렵게 양성된 인력의 민간 이직을 막을 수 있을 것” 고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