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방북 푸틴 “서방 통제 없는 상호 결제체계 발전”

푸틴, 방북 앞서 北노동신문 기고
북·러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맺을듯
美 정부 "북러 군사협력 심화, 우려"
  • 등록 2024-06-18 오전 8:56:01

    수정 2024-06-18 오전 8:56:01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18일 북한을 찾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과 “서방의 통제를 받지 않는 무역 및 상호 결제 체계를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FP)
푸틴 대통령은 이날 북한 노동신문에 기고한 ‘러시아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연대를 이어가는 친선과 협조의 전통’이란 제목의 글에서 “러시아는 서방에 맞서 독자적인 길을 선택한 북한을 지지하고, 앞으로도 변함없이 지지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국제관계를 더욱 민주주의적이고 안정적인 관계로 만들기 위하여 밀접하게 협조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 방북 앞서 양국 긴밀 교류 강조

그는 △유라시아에서 평등하고 불가분리적인 안전구조 건설 △인도주의적인 협조 발전 △고등교육기관 간 과학적인 활동 활성화 △상호 관광 여행, 문화 및 교육, 청년, 체육교류 발전 등을 약속했다.

또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러시아를 지지하는 등 북한이 주요 국제 문제들에 대해 러시아와 연대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전날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이날부터 19일까지 양일간 북한을 방문해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에 서명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기자들에게 “문서 작업이 진행 중으로 이는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할 가능성에도 해당된다”면서 “이 문서가 체결된다면 현재의 세계 지정학적 상황과 러시아와 북한의 양자 관계 수준을 반영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이 다른 나라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현재 국제 정치, 경제 분야, 안보 문제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18일 저녁 북한에 도착하는 푸틴 대통령은 다음날 주요 행사를 소화하고 연이어 19~20일 베트남을 찾을 예정이다. 푸틴 대통령이 북한에 머무는 시간은 24시간이 채 되지 않을 수 있으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확대 형식 회담과 비공식 대화 등 다양한 형식으로 협상에 나선다. 푸틴 대통령의 이번 방북에는 안드레이 벨로우소프 국방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알렉산드르 노박 에너지 부문 부총리, 미하일 무라시코 보건장관, 유리 보리소프 로스코스모스(연방우주공사) 사장, 올레크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 등이 함께 한다.

美 정부 “푸틴 이번 방문 주시”

미국 정부는 푸틴 대통령의 이번 행보에 대해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매슈 밀러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러 군사협력 심화는 누구나 중대하게 우려할 흐름”이라면서 북한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을 돕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이 러시아에 우크라이나 전쟁용 수십발의 탄도미사일과 1만1000개 이상의 탄약 컨테이너를 공급했다는 주장을 반복하면서 “지난 몇 달 동안 절망적인 푸틴 대통령이 전쟁 장기화로 인해 무기를 찾아 이란과 북한을 찾았다”고 말했다.

레이프 에릭 이즐리 이화여대 교수는 “푸틴 대통령을 환영할 만한 나라는 그 어느 때보다 적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이번 방문은 승리”라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미국 주도하는 국제 질서에 반대하는 국가들 사이에서 북한의 위상을 높일 뿐만 아니라 김 위원장의 국내적 정당성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미 싱크탱크 스팀슨센터의 제니 타운 연구원은 이번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 “러시아의 북한 지원은 미국 주도의 세계 질서에 대한 대안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북한과 러시아가 단순한 무기 거래를 넘어서 “서방과의 전쟁에서 군사적 파트너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에 있어 러시아와의 관계는 1990년대 이후 북한이 갖지 못했던 경제, 군사, 농업 협력 및 무역 측면에서 즉각적이고 가시적인 결과 뿐만 아니라 유엔에서의 지지를 가져온다”고 진단했다.

푸틴 대통령의 이번 북한 방문은 2000년 7월 이후 24년 만이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 보스토치니에 있는 우주기지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평양 방문 초청을 수락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의정부고 졸사 레전드
  • "잘 하고 올게"
  • 아기천사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