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대女, 옷벗고 잠든 男 `몰카` 찍어 여친에 전송.. "버림받았다는 느낌에"

  • 등록 2015-11-04 오전 8:49:05

    수정 2015-11-04 오후 2:38:07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옷 벗고 잠든 남성을 카메라루 몰래 촬영한 뒤 이를 타인에게 전송한 20대 여성이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단독 양진수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관한 특례법 위반으로 기소된 이모(20)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강의 8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고 3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6월에서 7월 사이 A(28)씨가 경기 화성시 집에서 바지를 벗고 신체부위를 만지는 모습, 상의를 벗고 잠든 모습 등을 3차례에 걸쳐 사진과 동영상으로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을 A씨의 여자친구에게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양 판사는 “여자친구가 있던 피해자가 자신과 일정기간 관계를 갖다가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하자 피고인이 버림받았다는 느낌에 분별력과 절제력을 상실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의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직장동료도 선처를 탄원하는 점 등을 참작한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 관련기사 ◀
☞ 리콜받은 BMW, 주행 중 화재 전소.. 대리점 앞 시위 벌여
☞ `슈가맨` 강현수, 근황 전하며 너스레?..3개월만에 10억 매출 "이유있었네"
☞ 박지우의 이연희 닮은 아내 류지원, 충격 고백?..황재근 "페티시!"
☞ 제주 성관계 몰카 동영상 촬영 50대男 구속영장.. 유포 경위 보니
☞ 이승철 아내 박현정, 자산이 1천억원?..`슈퍼 와이프` 내조에 미모까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