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게임 역사에 기록될 ‘엔씨 블소2 사태’[비사이드IT]

엔씨, ‘혹시나’ 했던 리니지식 수익모델 채택 이어가
이용자 간 경쟁 붙여 과금 유도하는 성공 방정식 답습
中 원신, 1주년 업데이트로 세계 각지서 인기 반등
겜심 저격한 콘텐츠 설계로 ‘자기만족’ 과금 평가
블소2, 반전의 기회 또는 K-게임 흑역사 남을지 주목
  • 등록 2021-09-04 오후 7:16:02

    수정 2021-09-04 오후 9:46:04

때로는 미발표곡이나 보너스 영상이 더 흥행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IT업계를 취재하면서 알게 된 ‘B-Side’ 스토리와 전문가는 아니지만 옆에서(Beside) 지켜본 IT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보려고 합니다. 취재활동 중 얻은 비하인드 스토리, 알아두면 쓸모 있는 ‘꿀팁’, 사용기에 다 담지 못한 신제품 정보 등 기사에는 다 못 담은 이야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엔씨소프트(036570)(엔씨)가 지난 26일 출시한 초대형 야심작 ‘블레이드&소울(블소)2’로 게임 시장 분위기가 냉랭합니다. 엔씨가 일관되게 고수한 리니지식 수익모델(BM)에 대한 비판이 거센데요. ‘혹시나’했던 리니지식 BM을 엔씨가 또 다시 들고나오자 ‘역시나’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잘 알려졌다시피 블소2 출시 이후 초반 흥행 부진과 주가 폭락이라는 후폭풍도 있었습니다.

리니지식 BM을 쉽게 말하면 캐릭터의 강함을 돈 주고 살 수 있게 만든 과금 설계입니다. 이 과정에서 뽑기 또는 성공 확률이 들어가 상황에 따라 수십, 수백, 수천만원의 돈을 들이고도 목표했던 효과를 얻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합니다.

지금까지 엔씨는 이용자 간 경쟁을 붙여 과금 심리를 자극하는 콘텐츠 설계로 매출을 확보했는데요. 처음엔 호응했던 린저씨(리니지를 즐기는 아저씨의 준말)들도 고강도 BM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았습니다.

블레이드&소울2 홈페이지 공지 갈무리
그러나 리니지M, 리니지2M에 이어 트릭스터M까지 판박이 BM이 이어졌고, 블소2에서도 이 같은 BM을 재확인하자 잠잠했던 휴화산이 대폭발한 상황이 됐습니다. 엔씨를 도박업체로 칭하는 등 분기탱천한 겜심이 업계 전반을 뒤덮었네요.

현재 구글플레이 매출 1위인 오딘도 범(汎)리니지류 게임에 속합니다. ‘리니지 라이크(like)’ 게임으로도 불리는데요. 다수의 범리니지류 게임이 있지만, 유독 엔씨에 비판이 쏠린 것은 1등 업체에 대한 몇 차례 기대가 매번 실망으로 바뀐 까닭이 아닐까 싶습니다. 김택진 대표가 공식 석상에서 여러 번 ‘혁신’을 강조한 바 있었으나, 블소2를 보면 사실상 ‘말만 앞선 혁신’으로 나타난 상황입니다.

최근 게임 내 혁신은 한국이 아닌 중국 게임에서 볼 수 있습니다. 상당수 중국 게임이 자극적인 광고로 도마 위에 오르기도 하지만, 일부는 K-게임을 훌쩍 앞선 평가를 받기도 합니다. 작년 9월 말 중국 미호요가 출시한 ‘원신’이 대표적 사례인데요.

미호요 ‘원신’이 다시 국내 앱마켓 최상위권에 진입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전체 3위에 올라 막 출시된 블소2를 한 계단 제친 상황입니다.

미호요 원신 대표 이미지
원신을 즐기는 이들은 모바일게임보다는 ‘콘솔 비디오 또는 PC패키지 같다’는 평가를 합니다. 모바일게임의 대세 기능인 ‘자동 사냥’이 없는 것이 주요 특징입니다. 이 경우 이용자가 일일이 조작하고 스킬을 선택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오히려 이 같은 시도가 상당수 이용자들에게 기분 좋은 자극이 됐습니다. 지금 원신은 세계적인 대박 타이틀 반열에 올랐습니다. 자동 사냥의 발원지인 중국 게임 기업에서 이 같은 선택을 했다는 점이 눈에 띄네요.

‘유료 결제를 하지 않아도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는 커뮤니티 반응도 보입니다. 평소 과금 유도가 한국 게임보다 확실히 덜하고 결제는 ‘남들을 이기기 위해서’라기보다 ‘자기만족’이라는 것인데요. 이처럼 하나하나 열거하다 보면 미호요가 원신으로 K-게임과 여러 측면에서 다른 설계를 적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4일 구글플레이 매출 기준 원신은 △홍콩 등 6개국 1위 △일본과 독일 등 7개국 2위 △한국과 프랑스 등 4개국 3위 등 세계 각지에서 매출 최상위권을 휩쓸었네요. 총 36개국에서 매출 톱10 내 순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몇 년 간 엔씨를 포함해 여러 국내 기업이 리니지식 BM이라는 흥행 방정식으로 덩치를 불렸습니다. 수익 극대화를 위한 전략 타이틀 출시가 이어졌을 뿐, 눈에 띄는 실험적 시도는 시장에서 실종된 상황이었는데요. 블소2는 K-게임의 현주소를 되짚은 사례로 역사에 기록될 법합니다. 이후 엔씨를 포함해 국내 게임 기업이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면 ‘반전의 역사’로, 아니라면 ‘K-게임의 흑역사’가 되겠지요.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