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신천지가 낸 신도수, 강제조사 자료와 달라"…강력조치 예고

신천지가 정부에 낸 신도, 경기도 확보자료와 2000명 차이
"단 한 명만 누락돼도 전수조사 무의미…추가 조치할 것"
靑과 갈등설 일축…대구 확진자 수용엔 "방역상 옳지 않아"
  • 등록 2020-02-27 오전 8:27:50

    수정 2020-02-27 오전 8:28:10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신천지교회 측이 정부에 제출한 경기도 내 신천지 신도 수와 경기도가 강제조사를 통해 자체적으로 확보한 신도 수가 2000명 가까이 차이가 나고 있는 만큼 그 원인을 파악한 뒤 상응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재차 경고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모 쇼핑센터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시설에서 진행된 코로나19 관련 경기도 역학조사 현장을 방문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지사는 2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신천지 측이 자꾸 허위자료를 제출하고 있다는 증거가 나오고 있다”며 “애초 대구 집회에 참석한 경기도 내 신도가 20명이라고 정부에 통보했는데 우리가 파악하니 35명이었고 대구집회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하는 확진자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에 제공한 16일 과천집회 참석자도 1620명이라고 했는데 우리는 1만명으로 알고 있었고 실제 강제조사를 하니 9930명으로 파악됐다”며 “이는 신천지가 명백하게 사실을 고의적으로 속였다고 본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우리가 강제조사 과정에서 한 명씩 대조까지 해가면서 포렌식 전문가가 추출해서 가져온 자료를 보면 경기도 내 신천지 신도는 3만5582명인데, 신천지가 정부에 제출한 숫자를 보면 3만1608명으로 1974명이 부족하다”며 “다른 지역도 그 정도의 비중으로 차이가 날 가능성이 있으며 단 한 명만 누락돼도 그 신도가 외부에 감염시킬 수 있는 만큼 전수조사가 의미 없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인을 확인한 뒤 상응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미행적인 특성을 가진 신천지는 신분이나 예배 장소도 숨기고 숫자도 숨기고 있다”며 “일면 이해하지만 위기상황에서 사실을 확인하고 대응조치가 필요하며 애초에 상황이 발생하고 협조에 불응했던 그 순간에 바로 강제조사를 했어야 했다”고도 했다. 이어 “감염병 대응은 속도와 정확성이 중요한데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기다릴 수 없고 강력한 속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제조사 과정에서 청와대와의 갈등설에 대해서는 “일부 공무원이 엉뚱한 얘길 해서 내부 분란을 일으켜서 혼란을 주고 있다”고 일축했다. 그는 “청와대 국정상황실이 직접 조정하고 총리와 직접 대화하면서 강온 양면전략을 취하기로 합의했다”며 그러나 처음에는 복지부가 신천지 측에서 명단을 준다니 철수하자고 했는데,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설득해 서로 잘 처리했다“고 해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제안한 확진자 수용을 거부한데 대해서는 “대구에서는 확진자 수백명을 한꺼번에 보내겠다는 것이고 우리더러 병원을 통째로 비워 달라는 것”이라며 “병원은 대개 도심에 있는데 환자를 100명 이상 한 병원에 수용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또 “환자를 지역 밖으로 이동시킬 경우 수송 등에서의 감염 우려도 있어 방역 상으로도 옳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음압병상에 몇 명을 받는 것을 거부하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