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주시, 日에 방역물품 지원…“일본국 경주현데스까?” 비난

  • 등록 2020-05-22 오전 8:22:12

    수정 2020-05-22 오전 8:22:12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경북 경주시가 코로나19 사태로 방역물자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일본 자매·우호도시에 방호복, 방호안경을 지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경주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이 들끓고 있다.

(왼쪽부터) 나카가와 겐 일본 나라시장, 경주시 홈페이지 (사진=연합뉴스)
경주시는 17일 자매결연 도시인 일본 나라시와 교류도시인 교토시에 각각 비축 방호복 1200세트와 방호용 안경 1000개씩을 항공편으로 보냈다.

이달 말까지 자매결연 도시인 오바마시, 우호도시인 우사시와 닛코시 등 3개 도시에 방호복 각 500세트와 방호용 안경 각 500개를 지원할 예정이다.

경주시에 따르면 교토시는 주낙영 경주시장의 응원 영상 메시지와 경주시 코로나 대응 사례집을 유튜브 채널과 세계역사도시연맹 웹사이트에 소개하기로 했다. 주 시장은 “어려울 때 돕는 것이 진정한 친구이자 이웃”이라며 “누가 먼저 손을 내미는 것은 중요하지 않고 지금은 한일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관련 기사가 보도된 후 경주시 홈페이지에는 경주시의 방역물품을 비난하는 글들을 쏟아졌다. 22일 자정부터 오전 8시까지 100개가 넘는 글이 올라왔다.

최모씨는 “대구에서 그렇게 난리 날 때 일본은 한국에 뭘 해줬냐. 대한민국을 출입제한국으로 지정하지 않았냐. 정부에서도 먼저 손 내밀기 전엔 먼저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인데 지금 뭐 하는 건가? 경주시장 단독 행동이냐. 욕을 얼마나 먹을 생각이냐. 너무 어이가 없고 기가 막혀서 지금 생각으로는 다신 경주 가고 싶지 않단 마음만 든다”라고 분노했다.

박모씨는 “일본 지원이 정말 국민의 뜻이 맞습니까? 경주시 친구는 일본? 일본도 그렇게 생각하는 거 확실합니까? 경주가 일본 친구라면 전 경주여행도 불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김모씨는 “왜 내 집안도 제대로 못 살피면서 남의 집 챙깁니까. 우리가 낸 세금으로 경주시민들에게 마스크 한 장이라도 더 지원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아직도 지원금 못 받은 집이 수두룩한 데다 나이 많으신 분들은 몰라서 신청도 못하셔서 못 받고 힘들게 사시는 분도 많다고요”라고 말했다.

한모씨는 “여기가 우리나라 이무니까? 일본국 경주현 마쓰무니까. 역시 토착왜구 노예들은 본국에 충실해서 조쓰무니다”라며 일본 지원을 조롱하는 듯한 글을 남겼다.

기사 댓글 분위기도 비슷하다. 누리꾼들은 “생각 좀 하고 살자. 이시국에 일본에 방역물품지원이라니...돈이 남아돌면 시민들한테나 쓰지 뭔 짓인지”(3638****), “그래서 경주시가 일본에게 지원받은 건 뭔가요? 진짜 왜이리 퍼주지 못해서 안달인 건지! 일본 퍼줄 거 경주시민들에게 혜택이나 더 주지”(nanu****), “나머지 보호물품은 못 보내게 막아야 한다”(foot***)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