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30.84 13.07 (-0.56%)
코스닥 783.73 5.71 (+0.73%)

이외수子 "아버지 회복, 많은 시간 걸려"..'페친' 김철민, 쾌유 기원

  • 등록 2020-10-01 오후 2:56:20

    수정 2020-10-01 오후 2:56:2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지난 3월 22일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74) 씨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 씨의 장남 한얼 씨는 1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우리 가족에게 음력 8월 15일은 아버지의 생일로 한가위 이상의 의미가 있는 날”이라며 “재활 치료 중인 아버지는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 씨는 뇌출혈로 수술을 받은 뒤 수주 만에 의식을 되찾고 중환자실을 거쳐 일반 병동으로 옮겨 회복세를 보였다.

이후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음식물을 삼키거나 말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얼 씨는 “(아버지에게) 얼마 전엔 폐렴까지 찾아와 급하게 일반 병원으로 옮겼다”며 “어머니께서 일찍 발견하신 덕분에 다행히 빠른 조치를 할 수 있어 위기는 넘길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좋은 소식을 여러분에게 바로 전하고 싶었지만 좀처럼 호전이 없어 그러지 못했다”며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리며 건강을 기도해주는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적었다.

사진=소설가 이외수 페이스북
이에 이 씨의 페이스북 친구(페친)들은 생일 축하와 함께 쾌유를 빌었다.

시인 류근 씨는 한얼 씨가 남긴 이 씨의 사진에 “표정은 예전 그대로인데…”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선생님, 생신 축하드립니다. 어서 일어나서 제 하소연 들어주세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가수 박일남도 “속히 쾌차하셔서 그리워하는 많은 분들과 함께 하시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 역시 “선생님 생신 축하드립니다. 빠른 쾌유 기원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앞서 이 씨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