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내달 공매도 재개…“낙폭과대·저평가 종목 주목”

하나금융투자 보고서
“지수 영향은 제한적일 듯”
  • 등록 2021-04-21 오전 8:55:37

    수정 2021-04-21 오전 8:55:37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공매도 재개를 앞두고 지수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겠으나 종목별 영향 차이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목표주가와 현재 주가와의 괴리도가 큰 종목군이 대차거래잔고가 늘어나는 상황에서도 긍정적인 퍼포먼스를 보였다는 점에서 낙폭과대 및 저평가 종목에 대한 스크리닝이 유망하다고 조언했다.

이경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1일 보고서에서 내달부터 코스피200 및 코스닥150 종목에 한해 재개되는 공매도에 대해 지수 측면에서는 큰 영향력이 없다고 판단했다. 코스피 지수는 공매도 유무를 떠나서 지수 선물의 롱과 숏의 거래가 상시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현물(주식) 공매도가 재개된다고 해도 주식시장의 부담요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 이유였다. 공매도 재개 후 현물 숏이 증가하더라도 베이시스 차이만큼의 선물 롱 수요로 연결되기 때문이었다.

종목에 따라 차별화된 영향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수 선물이 존재하지 않고 시가총액과 거래대금 등이 적은 종목은 현물 숏이 그대로 주가로 연결돼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연구원은 이격도 하위(주가 낙폭과대) 및 저평가 종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관리하는 스타일 중에서 대차잔고 증가와 가장 양의 상관성이 높았던 것은 주가 낙폭과대 및 저평가 팩터”라면서 “스타일의 성과는 롱-숏 기준이기 때문에 공매도가 늘어날수록 주가가 많이 오른 종목과 밸류에이션 부담(고평가) 종목군은 성과가 좋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즉, 공매도 세력들은 주가가 많이 올랐거나 고평가된 종목군을 위주로 숏 하는 경향이 있다는 의미다.

이 연구원은 “3,6개월 이격도와 목표주가, PER, PBR 등을 고려했을 때, SK케미칼(285130), 한진(002320), SK디앤디(210980), 지누스(013890), 슈피겐코리아(192440), 롯데케미칼(011170), 현대글로비스(086280), 종근당(185750), 키움증권(039490), SNT모티브(064960), 더전비즈온, 케이아이엔엑스(093320), 와이솔(122990), 비에이치(090460), 동운아나텍(094170), 대한해운(005880), 아모텍(052710), 다산네트웍스(039560) 등이 스크리닝됐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