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찾아가는 공연·어린이날 행사…문화예술과 함께하는 가정의 달

서울시향·시예술단·대중가수 아파트 단지 등 일상공간 공연
세종문화회관 등 가족 대상 공연…초청·할인 이벤트도
  • 등록 2021-05-02 오전 11:15:00

    수정 2021-05-02 오전 11:15: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찾아가는 공연, 특별 공연, 어린이날 행사 등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 한 아파트 주민들이 서울시향의 ‘우리동네 음악회-이동식 실내악’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서울시 제공)


이에 따라 올해 첫 공연으로 5월 5일 어린이날 DDP 어울림광장에서 어린이를 위한 공연이 열린다. 5월 8일 어버이날에는 ‘북서울꿈의숲’에서 ‘가족’을 주제로 공연을 개최한다. 공연은 사전 신청자와 초청 관객에게 객석을 제공하고 현장 상황에 따라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지난 4월부터 서울시향이 서울 곳곳 아파트 단지를 찾아가는 ‘우리동네 음악회-이동식 실내악’도 이달까지 계속된다. 올해 처음으로 300인치 전광판이 설치된 5t 트럭을 무대로 은평구, 영등포구, 서대문구, 성북구, 양천구 등 아파트 단지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이번 달에는 3회의 공연이 추가돼 총 10회 공연이 열리게 된다. 하반기에는 구민회관 등 공공시설로 서울시향 현악 5중주 공연이 찾아갈 예정이다.

서울시향은 오는 14~15일 양일간 세종S씨어터에서 36개월 이상 미취학 아동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우리아이 첫 콘서트’를 연다. 공연 관람뿐 아니라 오케스트라 현악기를 직접 연주하는 체험 활동도 함께 진행하는 이 콘서트는 사전예약을 통해 진행한다.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음악극이 무대에 오른다. 한국 전통 설화를 바탕으로 한 가족음악극, 전래동화를 각색한 전통인형극이 어린이와 가족 관객들과 함께 할 예정이다. 15~16일 ‘나무의 아이’, 22~23일 ‘연희 도깨비’가 무대에 오르며, 좌석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공연이 진행된다.

어르신 전용 문화공간 ‘청춘극장’은 8일 어버이날, ‘김세레나, 지창수의 불효자는 웁니다’ 공연을 시작으로 한 달간 매주 토요일, 어르신들이 좋아하는 가수가 출연해 공연을 펼친다.

세종문화회관도 어버이날을 맞아 시집가는 딸을 향한 아버지의 애틋한 마음을 그린 서울시뮤지컬단의 ‘지붕위의 바이올린’을 무대에 올린다. 4~9일 어버이날 주간에는 청첩장을 소지하고 부모님과 공연을 관람하면 부모님은 무료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1+1 할인’을 진행하고, 관객 중 추첨을 통해 선물도 제공한다.

이밖에 서울시내 문화시설에서는 어린이를 위한 행사가 열린다. 서울 대표 야외 문화시설 돈의문박물관마을과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어린이 관람객을 대상으로 현장 체험 프로그램을, 한성백제박물관은 키트 제공을 통한 비대면 체험을 각각 진행한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가정의 달 5월 방역수칙을 준수해 가족과 함께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즐기면서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잠시나마 위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