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외교 참사는 엎질러진 물‥제발 경제 참사라도 막자"

29일 이재명 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주가 폭락, 가계부채 부담에 고통 점점 커져"
가계부채 대책·한시적 공매도·한미 통화스와프 촉구
"국민 삶에 여야 따로 없어…野 어떤 역할도 할 것"
  • 등록 2022-09-29 오전 9:06:19

    수정 2022-09-29 오전 9:06:19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외교 참사는 엎지른 물이지만, 제발 경제 참사라도 막아보자”라고 말했다.

지난 28일 오후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타운홀미팅 제주편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감귤 선글라스를 끼고 제주 감귤을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무역수지 적자, 주가 폭락, 가계부채 부담까지 국민의 고통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대표는 “전기, 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도 불가피해 보인다. 우리 경제의 큰 위기이자, 민생의 위기”라고 밝혔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순방에서 비롯된 외교 논란과 민생은 다른 문제임을 강조하며 위기 극복에 힘써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대표는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도 “국익과 국가위상 훼손에는 강력 대응하겠다”면서도 “정쟁 때문에 민생이 희생되면 안 된다”라며 여야의 협치를 촉구한 바 있다.

이 대표는 경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우리 경제에 드린 먹구름이 점점 짙어지고 있다”며 “이번 주 들어 환율은 1달러당 1440원을 돌파하기도 하는 등 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스피는 120포인트(p) 가까이 하락해 2200대가 무너졌다”며 “블룸버그는 중국과 일본의 화폐가치 하락이 이어진다면 1997년의 아시아 외환위기가 재연될 수 있다며 한국을 태국, 필리핀과 함께 취약 국가로 꼽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외경제 취약성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의 위기 대응 의지 표명과 발 빠른 초동 조치는 국내외에 분명한 시그널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가계부채 대책 제시 △한시적 공매도 제한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등을 통해 경제 안정을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것부터 해나가겠다”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양극화, 불평등을 확대할 정부의 비정한 예산을 바로잡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정부와 여당에도 당부드린다. 국민의 삶에 여야가 따로 있지 않다”며 “민주당은 어떠한 역할도 감당할 준비가 되어 있으니 함께 힘을 모아 경제 참사를 막아내고 위기 극복에 나서자”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