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TE도 좋지만`..SKT, 3G 두배 빨라진다

  • 등록 2011-11-29 오전 10:03:21

    수정 2011-11-29 오전 10:34:02

[이데일리 김정민 기자]SK텔레콤(017670)(대표이사 사장 하성민)은 3G 망에 클라우드를 활용한 W-SCAN 기술 적용을 완료하고, 망 확장·증설 및 통화 분산 작업을 통해 3G 체감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고 2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서울, 인천 및 수도권 15개 시 등 무선 트래픽 밀집 지역의 3G 망에 9월부터 단계적으로 클라우드 기지국 기술인 SCAN을 적용해 체감속도를 기존 대비 2배, 용량은 3배로 높였다.

이번에 적용된 W-SCAN 기술은 기존의 일체형 기지국을 디지털 기지국(DU)과 안테나 기지국(RU)으로 분리한 뒤 기지국 신호를 처리하는 디지털 기지국은 한 곳에 집중하고, 안테나 기지국은 원격으로 여러 개 설치해 무선 서비스의 체감 속도를 늘리는 기술이다. 또한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광역시를 비롯한 시 단위 무선 트래픽 집중 지역에는 12월까지 데이터 전용 주파수(FA) 확장 증설을 통한 용량 확대 및 기지국 신설을 통한 망 안정화 작업을 진행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전국 11.8%의 면적에서 전체의 49.7%에 달하는 데이터 트래픽이 발생하는 수도권은 W-SCAN을 통해 네트워크 품질을 개선하고,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수도권 이외 지역에 대해서도 향후 데이터 폭증에 대비해 기존 네트워크 인프라를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W-SCAN 적용을 통해 본격적인 망 개선이 시작된 10월 기준 무선 데이터 품질에 대한 해당 지역 고객 불만이 전월 대비 5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W-SCAN 적용 지역 >

서울

(25개 구)

도봉구, 강북구, 노원구, 은평구, 성북구, 종로구, 동대문구, 중랑구, 서대문구, 중구, 성동구, 광진구, 용산구, 마포구, 강서구, 양천구, 구로구, 영등포구, 금천구, 관악구, 동작구,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인천

(8개 구)

중구, 남구, 동구, 연수구, 남동구, 부평구, 계양구, 서구

경기

(15개 시)

고양시, 과천시, 광명시, 구리시, 군포시, 부천시, 시흥시, 안산시, 의왕시, 하남시, 화성시, 수원시, 성남시, 안양시, 용인시



▶ 관련기사 ◀ ☞SK텔레콤, 협력사와 `파트너스 데이` 개최 ☞[주간추천주]동양종금증권 ☞[주간추천주]한화증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