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언주 국감장 나홀로 분전, '잔다르크' 연상시켜"

  • 등록 2019-10-25 오전 8:25:57

    수정 2019-10-25 오전 8:25:57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행정안정위원회의 행전안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경찰청, 인사혁신처 종합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목소리를 높인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프랑스의 구국 영웅 ‘잔 다르크’에 비유하며 추켜세웠다.

홍 전 대표는 지난 2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언주 의원님의 분노에 찬 외침을 보면서 참으로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국정감사장에서 나홀로 분전하는 모습은 가히 잔 다르크를 연상시키는 영웅적인 모습”이라고 칭찬했다.

그는 “이 의원은 혼자의 힘으로 문재인 좌파 정권과 투쟁하면서 삭발투쟁을 최초로 시작해 제1야당을 부끄럽게 했고, 연이은 광화문 국민 투쟁으로 ‘조국 사태’를 국민들에게 알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자 의원들은 이 눈치 저 눈치 보면서 자기 살길만 찾는 여의도 정치판에서 여성의원으로서 나홀로 국민들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그 역할에 대해 무한한 존경심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자유 대한민국을 위해 더욱더 분전해 달라”며 “국민들이 다 알고 보호해 줄 거다”라고 당부했다.

이는 앞서 이 의원이 이날 행안위의 행정안전부·중앙선거관리위원회·경찰청·인사혁신처 종합감사에서 국감장에 출석한 전·현직 경찰 간부들을 질타한 것을 두고 한 말로 보인다.

이 의원은 ‘버닝썬 사건’을 두고 “경찰 지휘부는 현장에서 힘겹게 고생하는 경찰들에게 큰 죄를 짓는 것”이라며 “검찰 개혁도 중요하지만, 경찰을 대대적으로 개혁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민갑룡 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성토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