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도 5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전원 성지순례 참석 인원

의성, 영주, 예천 등 39명 이스라엘에 성지순례
21일 성지순례 다녀온 의성주민 코로나19 확진 판정
성지순례 여행가이드도 이날 확진자로 판정돼 이송
  • 등록 2020-02-22 오전 11:56:50

    수정 2020-02-22 오전 11:56:50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경북 안동시는 이스라엘에 성지순례를 다녀온 시민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확진자를 비롯한 의성, 영주, 예천 등에 사는 39명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앞서 지난 21일 성지순례를 다녀온 예천군 공무원 A(59·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의성에 사는 A씨는 귀국한 뒤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연가를 내 출근하지 않았고 외부 활동 없이 집에 머무른 것으로 전해진다.

안동시, 의성군 등은 성지순례를 다녀온 사람들을 자가 격리하고 이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한편 접촉한 주민을 조사하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을 안동 의료기관 음압병실로 옮겨 치료할 예정이다.

한편 이스라엘 성지순례 여행가이드를 한 서울 구로구 B씨도 이날 코로나 확진자로 판정받아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확인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