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26.67 18.59 (-0.79%)
코스닥 813.93 7.73 (+0.96%)

김경수 "통신비 2만원 대신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하자"

  • 등록 2020-09-12 오후 5:54:26

    수정 2020-09-12 오후 5:54:2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추경 예산으로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에 투자할 것을 제안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김 지사 페이스북)
김 지사는 12일 페이스북에 “통신비 2만원 지급을 두고 말이 많다. 일부 야당에서는 국회의 4차 추경 심의 때 문제를 삼겠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국민들에게 통신비가 적잖은 부담이 되고 있으니 어떻게든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것이 사업의 취지일 거다. 하지만 야당에서 이렇게 반대하고, 국민들 일부에서도 비판적인 여론이 있다면 ‘통신비 부담 완화’라는 정책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다른 대안도 함께 검토해보면 어떨까 싶다”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통신비 2만원 지급에 들어가는 예산 9000억원으로, 전국에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 사업에 투자할 것을 제안한다”라며 “국민들의 통신비 중 많은 부분이 갈수록 늘어나는 데이타 사용을 감당하는 데 들어가고 있다. 오죽하면 영화 기생충에서 ‘무료 와이파이’ 접속을 위해 주인공들이 지하실 구석에 쪼그려 앉아 핸드폰을 허공에 이리저리 돌려보는 장면까지 등장했겠냐”라고 말했다.

이어 “9000억원의 예산으로 1회성 통신비를 지급하는 대신에 학교를 비롯한 공공장소와 버스와 같은 대중교통 수단, 어르신들이 많이 찾는 경로당 등에 무료 와이파이망을 대폭 확대한다면, 국민들의 ‘통신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IT분야 창업을 위해 뛰고 있는 청년들이나 스타트업 관계자들에게도 지역 구분없이 데이터 통신비 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을 설계한다면 ‘디지털 뉴딜’에도 큰 도움이 될 거다. 9000억원이 부족하다면 정부가 추진하는 ‘뉴딜 펀드’를 활용할 수도 있다”라고 제안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국민들이 힘들어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힘을 줄 수 있는 4차 추경은 하루라도 빨리 통과되어야 한다. ‘통신비 부담 완화’라는 정부의 추경 편성 취지에 동의한다면 이 목표가 달성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놓고 국회에서 신속하게 협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