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음악 들을래?"…LG전자, 말 거는 '아카' 디지털 광고

  • 등록 2014-11-30 오전 11:51:53

    수정 2014-11-30 오전 11:51:53

[이데일리 이재호 기자] LG전자(066570)는 오는 12월 13일까지 전국 주요 도시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에서 스마트폰 신제품 ‘아카(AKA)’의 디지털 포스터 및 조명 포스터 광고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특히 서울 강남역과 신촌역, 홍대역 등 3개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디지털 포스터 광고를 집중 운영한다.

이번 광고는 아카의 4가지 페르소나(성격)인 △늘 사랑에 빠지는 ‘에기(Eggy, 옐로우)’ △늘 욱하는 악동 ‘우키(Wooky, 화이트)’ △음악 좋아하는 소심이 ‘소울(Soul, 네이비)’ △다이어트 하는 식탐이 ‘요요(YoYo, 핑크)’가 시민들과 감성적인 대화를 시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예를 들면, 디지털 포스터 화면에서 늘 사랑에 빠지는 ‘에기’가 헤드셋 이미지를 머리에 쓰고 “러브송 같이 들을래?”라고 대화 메시지를 보내는 식이다.

LG전자는 주요 광역시 버스정류장에서 아이돌 걸그룹 걸스데이의 혜리를 모델로 한 조명 포스터 광고도 진행한다.

지난 12일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를 통해 출시된 아카는 기존 스마트폰과 달리 구입할 때부터 4가지 페르소나 중 하나를 선택해 각기 다른 ‘움직이는 눈동자’ 형상과 컬러, 사용자경험(UX), 효과음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조성하 LG전자 MC한국영업담당 부사장은 “아카 디지털 포스터 광고는 ‘성격있는’ 스마트폰이 내게 대화 메시지를 보내는 새로운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광고”라며 “소비자와 새로운 방법으로 소통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시민들이 지하철 2호선 신촌역 내에 설치된 ‘아카’ 디지털 포스터 광고를 보며 신기해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관련기사 ◀
☞LG전자, 더 휘어진 'G 플렉스 2' 내년 1월 공개
☞차세대 디스플레이 OLED, 생활과 더 가까워진다
☞LG, '에이스' CEO들 전진배치…실적 극대화 전력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