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e스몰캡]슈피겐코리아, 시장 신뢰 회복할 수 있을까

최대주주 19% 지분 매각에 주가 출렁
"세금 문제로 내린 결정..추가 매각 없을 것"
증권街 "단기 변동성 있어도 펀더멘털 이상無"
  • 등록 2019-04-20 오후 1:00:00

    수정 2019-04-20 오후 1:00:00

김대영 슈피겐코리아 대표.
[이데일리 김대웅 기자] 대표이사이자 최대주주인 인물이 자사 주식을 대거 팔면 투자자들은 불안하기 마련입니다. 모바일 액세서리 기업 슈피겐코리아(192440)는 이번주 김대영 대표의 대량 지분 매도로 시장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향후 주가 흐름에 대한 관심도 높습니다. 현재로서는 한차례 출렁임 뒤 금세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입니다.

19일 슈피겐코리아의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6.3% 오른 7만2900원에 장을 마쳤습니다. 최대주주 지분 매각 소식으로 주가가 급락한 틈을 타 기관 투자자를 중심으로 저가 매수세가 강력하게 유입됐습니다. 추가 매각은 없을 것이란 발표와 양호한 펀더멘털에 대한 기대가 주가를 빠르게 회복시켰습니다. 하지만 주간 기준으로 보면 8%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2009년 설립된 이 회사는 모바일기기용 보호케이스와 액정필름, 기타 액세서리를 글로벌 시장에서 온라인몰(아마존, 현지 오픈몰)과 총판 유통 채널을 통해 판매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케이스 브랜드는 남성 고객을 타겟한 슈피겐, 클래식 디자인을 강조한 라마농, 그리고 여성 고객을 타겟한 시릴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기준 품목별 매출 비중은 케이스가 80%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보호필름 9%, 기타 11%입니다. 제조사별 매출 비중은 애플 48%, 삼성 30%, 화웨이 3%, 기타 19%입니다. 지역별로는 북미 51%, 유럽 29%, 국내 10%, 아시아 6%, 기타 4%이고 유통채널별 매출 비중은 B2C(아마존, 현지 온라인 몰) 74%, B2B(총판) 26%입니다.

주력 시장인 북미와 유럽 지역내 매출이 안정적인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올 들어 주가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왔습니다. 무엇보다 스마트폰 케이스만 잘 팔던 회사에서 아마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B2C 제품을 성공적 판매하면서 주식시장에서도 기업가치도 재평가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해 말 5만원 안팎이던 주가가 최근 8만원을 훌쩍 뛰어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최대주주 지분 매각은 시장에 적잖은 충격을 줬습니다. 주가가 단기간 가파르게 상승한 시점에서 이같은 악재가 터지자 투자자들은 술렁였습니다. 최대주주인 김 대표는 지난 17일 보유 지분 119만여주(19.2%)를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로 팔았습니다. 전날 종가(7만5200원)에서 15% 할인된 가격으로 지분을 넘겼습니다. 이번 거래로 김 대표는 763억원을 현금화했습니다. 이날 슈피겐 주가는 장중 11% 넘게 급락했습니다.

김 대표가 보유지분을 처분하게 된 이유는 세금 문제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미국 세제 개편으로 미국 영주권·시민권을 보유한 기업인과 미국계 자금의 합산 지분율이 50% 이상일 경우, 특정외국법인으로 분류돼 미국에 세금을 내야 하는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 블록딜을 진행했다는 것입니다. 이번 블록딜로 김 대표의 지분율은 40% 수준으로 낮아졌습니다.

김 대표는 “주주들과 회사 관계자들에게 심려 끼친 점 먼저 사과한다”며 “이번 블록딜은 미국 세법에 따라 한 개인으로는 충당할 수 없는 세금 납부 의무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오래도록 고민해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블록딜은 회사 차원이 아닌 단순 개인 입장으로 진행된 문제”라며 “슈피겐코리아가 지난 2014년 11월 기업공개 후 단 한 차례의 외부자금 조달이 없었던 것처럼 추가매각 등을 통한 일체 경영권 이슈는 향후에도 결코 발생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증권사들은 이번 이슈와 관련해 대체로 일회성 악재일 뿐 펀더멘털에는 이상이 없다며 저가 매수의 기회라고 보고 있습니다. 김한경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블록딜에 따른 매물 출회로 단기 주가 변동성이 커질 수는 있지만 주가의 추가 하락은 제한적이고 추가적인 대주주 지분 매각 가능성도 매우 낮다”고 평가했습니다.

한경래 대신증권 연구원도 “최대주주 지분은 아시아 지역 소수의 외국계 기관에서 받아갈 것으로 추정된다”며 “단기적 주가 조정 가능성은 존재하지만 회사의 성장 방향은 변함없다”고 진단했습니다.

연도별 실적 추이(단위 : 십억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