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집값 상승률 1위 이천..80주 연속 상승

올 들어 4.9% 올라..2020년 11월 이후 내리 상승
이천 롯데캐슬 골드스카이 1년반만 2.4억원 ↑
1분기 매매 아파트 중 60%가 외지인
  • 등록 2022-05-29 오후 1:57:21

    수정 2022-05-29 오후 9:29:32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경기 이천시 아파트값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뒤늦게 가격 상승세에 시동을 건 데다 비규제지역 특수와 개발 호재를 누리고 있다.

이천시내 모습. (사진=이천시)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이천시 아파트값은 전년 말 대비 4.9% 상승했다. 전국 시·군·구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부동산원 주간 조사에서 이천 아파트값은 2020년 11월부터 한 주도 쉬지 않고 지난주까지 80주 내리 상승하고 있다. 최근 조정장에 들어선 수도권 다른 지역과 다른 모습이다.

이런 흐름은 실거래가에서도 드러난다. 지난해 초만 해도 5억원대에 거래되던 안흥동 ‘이천 롯데캐슬 골드스카이’ 전용면적 84㎡형은 지난달 7억4000만원에 손바뀜이 일어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지금은 8억원까지 호가한다. 송정동 ‘송정 동양파라곤’ 전용 134㎡형도 이달 최고가인 5억7000만원에 매매됐다. 직전 최고가(5억원)와 비교하면 9개월 사이 7000만원 올랐다.

투자 수요도 꾸준히 유입되는 중이다. 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1분기 이천에서 매매된 아파트 중 60.0%를 이천 외 지역에 사는 외지인이 매수했다.

분양권 시장 역시 뜨겁다. 내년 입주를 앞둔 안흥동 ‘이천 롯데캐슬 페라즈스카이’ 전용 84㎡형 분양권은 8억2700만원까지 호가가 올랐다. 2020년 4억3700만원에 분양한 것과 비교하면 2년 만에 3억9000만원 웃돈이 붙은 셈이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다른 수도권 지역과 비교하면 지난해 이천시는 아파트값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았다. 지금 뒤늦게 ‘키 맞추기(가격 따라잡기)’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 연구원은 “수도권에서 보기 드문 비규제지역이라는 점도 이천 아파트값 상승 요인”이라고도 했다.

교통망 개선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김포시와 인천시, 부천시를 잇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D노선을 서울 강남을 거쳐 이천시, 여주시까지 연장하겠다고 공약했다.

다만 지역별 편차는 있다. SK하이닉스 공장이 들어선 이천 부발읍 중심으로 가격상승세가 뚜렸하다. 이천시 증포동 S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이천 모든 지역에서 집값이 오르는 건 아니다”라며 “하이닉스가 있는 부발 쪽에서 거래가 활발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