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인 척 산불 보도”…방통심의위, KBS 관계자 징계

  • 등록 2019-05-27 오후 6:08:46

    수정 2019-05-27 오후 6:36:33

사진=‘KBS 뉴스특보’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산불 재난특보를 내보내며 강릉에 있는 취재기자가 산불 현장인 고성에 있는 것처럼 방송한 KBS에 법정제재인 ‘해당 방송프로그램의 관계자에 대한 징계’가 결정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는 27일(월)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KBS1 ‘KBS 뉴스특보’에 대해 심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KBS 뉴스특보’는 지난 4월 4월 강원도 고성?속초 등에서 발생한 산불 재난특보를 보도하면서 취재기자가 강릉에 있음에도 “지금까지 고성에서”라며 마치 고성 산불현장에 있는 것처럼 방송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재난특보를 전하며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방송한 것은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할 재난방송 주관방송사로서의 책임을 방기한 것으로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며 결정이유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음주를 미화?조장할 우려가 있는 내용을 방송하거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보도한 MBC의 3개 프로그램에도 법정제재가 내려졌다. 출연자가 소주와 맥주를 섞은 일명 ‘꿀주’를 만들어 다른 출연자들과 나눠 마시는 내용을 방송한 ‘라디오스타’와 등장인물이 폭탄주를 만들어 마시는 모습을 보면서 동석한 인물들이 환호하는 장면 등을 방송하고, 이를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재방송한 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 각각 법정제재인 ‘주의’가 결정됐다.

또 포항제철소의 미세먼지 배출량 조사결과를 보도하면서 조사년도, 전국 미세먼지 중 포항제철소 배출 미세먼지가 차지하는 비율 등에 대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방송한 ‘MBC 뉴스투데이 2부’에 법정제인 ‘주의’가 결정됐다.

한편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방송된 영화 프로그램에서 △다수의 욕설과 도검을 이용한 살상 장면 등을 방송한 인디필름 ‘강적’과 △비속어?은어를 남발하고 음주장면과 함께 특정 주류의 상품명을 노출한 CH.CGV ‘스물’에 각각 법정제재인 ‘경고’가 내려졌다.

동생이 오빠의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몰래 촬영해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면서 강제임무를 수행하게 하는 등 청소년시청보호시간대에 불법촬영을 개그 소재로 삼은 내용을 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