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과 달랐던 조주빈 군생활, "중독된 듯 약자 괴롭혔다"

  • 등록 2020-03-25 오전 8:25:17

    수정 2020-03-25 오전 8:25:17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성착취 영상물 제작·공유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이 군 시절 가학적인 성격을 보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24일 MBC는 군 시절 동료 증언을 바탕으로 이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이날 여러 경로를 통해 조주빈의 평소 행실에 대한 증언이 나온 가운데, 조주빈의 군 복무 시절 후임이었다는 A씨는 조주빈이 “자기보다 약한 사람을 괴롭히는 걸 좋아하긴 했다”고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A씨는 “(조주빈이) 말도 안되는 것으로 꼬투리 잡고 시비를 걸었다. 1시간 동안 계속 뭐라고 하고 (그런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뭔가 중독, 이런 것처럼 (괴롭힘을) 계속 했다”며 가학적인 행동을 습관적으로 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A씨는 “조주빈이 후임들 괴롭히는 걸 좋아하는 사람이라 저희들끼리 또라이, 사이코로 불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같은 증언은 학보사 기자로도 활동했던 조주빈의 대학 생활 증언과는 크게 차이가 난다. 인천 소재 한 대학을 다닌 조주빈은 학점도 우수한데다 학보사 편집국장을 지내는 등 비교적 모범적인 학교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인관계 역시 사무적인 태도가 강했다는 점을 제외하면 다른 사람과 충돌하거나 대립하는 일도 적었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조주빈 주거지 인근 상인들도 가끔 보는 모습에서 특별한 점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25일 신상공개가 결정된 조주빈은 경찰청 건물을 나서면서 “악마의 삶을 멈출 수 있게 해줘 감사하다”는 말을 남겼다. 조주빈은 얼굴을 깊게 가렸던 체포 당시와 달리 고개도 숙이지 않은 채 정면을 응시해 눈길을 끌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