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박한이 "도의적 책임 지고 은퇴"

  • 등록 2019-05-27 오후 7:26:37

    수정 2019-05-27 오후 7:26:37

박한이.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박한이(40)가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책임을 지고 은퇴를 선언했다.

삼성은 27일 “박한이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자 은퇴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박한이는 이날 오전 자녀 등교를 위해 운전을 했다. 귀가하던 길에 오전 9시께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인근에서 접촉사고가 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을 결과 면허정지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65%가 측정됐다.

박한이는 구단을 통해 “26일 대구에서 키움과의 경기가 끝난 뒤, 자녀의 아이스하키 운동을 참관한 후 지인들과 늦은 저녁 식사를 하다가 술을 마시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삼성 구단은 음주 사고가 일어난 뒤 곧바로 KBO에 보고했다.

박한이는 “음주운전 적발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은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징계, 봉사활동 등 어떠한 조치가 있더라도 성실히 이행하겠다”며 “무엇보다도 저를 아껴주시던 팬들과 구단에 죄송할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박한이는 2001년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외야수로 활약했다. 2019시즌엔 3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7을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