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2.56 17.75 (-0.57%)
코스닥 985.92 8.08 (-0.81%)

'족발 쥐' 지목 프랜차이즈, SNS 댓글 막혀..애꿎은 사장님 '울상'

  • 등록 2020-12-03 오전 8:43:57

    수정 2020-12-03 오전 8:43:57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른바 ‘족발 쥐’ 파동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지만 누리꾼이 지목한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3일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는 전날에 이어 ‘족발 쥐’가 올라왔다.

족발집의 위생 문제를 처음 다룬 MBC ‘뉴스데스크’ 보도 화면을 바탕으로 한 프랜차이즈 업체를 지목한 누리꾼 대다수는 본사의 대처를 요구했다. 해당 업체 홈페이지는 허용 접속량 초과로 장애를 겪고 있다.

그러나 업체는 부정도,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이벤트를 중단했다. 공식 계정에 비난 댓글이 잇따르자 이벤트 관련 게시물은 내려갔고, 댓글을 올릴 수 없도록 했다.

업체의 묵묵부답 속 다른 가맹점의 피해도 우려된다.

실제로 배달 전문 앱에서 업체의 한 가맹점에 “어제 시켜먹는데 뉴스 나오더라”라는 등의 리뷰가 올라왔다. 그러자 가맹점 사장이 “다른 업장에서 생긴 불미스러운 일로 피해 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리뷰 삭제를 요구하기도 했다.

누리꾼 사이에서도 “다른 가맹점까지 피해를 입겠다”, “괜히 엄한 곳 잡는 거 아니냐”, “애꿎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확실히 밝혀줬으면 좋겠다”는 등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족발 쥐’ 파동 (사진=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MBC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밤 10시께 한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시켰는데, 반찬에 살아 있는 쥐가 들어 있었다는 믿지 못할 제보가 들어왔다.

취재진이 해당 식당을 찾아갔는데 주방에서 인터뷰 도중 쏜살같이 지나가는 쥐가 눈에 띄기까지 했다. 유명 방제업체의 관리를 받고 있는 곳이라고 하기엔 믿을 수 없는 장면이었다.

하지만 해당 가게는 “경위를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제보자들은 식약처에 음식에 담겼던 쥐의 사체를 보내고 정식으로 신고했다. 식약처의 의뢰에 따라 관할 구청은 지난달 30일 현장조사를 벌였고, 결국 해당 매장이 위생관리 책임을 인정하면서 과태료 50만 원을 부과받았다. 식품위생법 규칙에 따르면 쥐 같은 유해 동물이 음식물에 들어가면 처음 걸렸을 때는 50만원에 시정명령, 3번 적발돼도 150만원에 영업정지 15일이다.

그러나 쥐가 어떻게 음식물에 들어갔고, 포장돼 배달까지 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업체는 ‘자작극 가능성’을 언급하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식약처는 파문이 커지자 직접 조사를 하겠다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