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카카오, 반년새 검찰·청와대 등 권력기관 퇴직자 집중 채용”

[2021 국감]
2명은 임의취업으로 과태료 부과
김상훈 의원 “전관 영입 경계해야”
  • 등록 2021-09-27 오전 9:34:17

    수정 2021-09-27 오전 10:27:06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카카오(035720)가 최근 6개월 사이 검찰, 경찰, 청와대 등 권력기관 출신 퇴직자를 집중 채용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인사혁신처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카카오 및 계열사에 취업한 공직자 현황’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8월까지 검찰, 경찰, 금융감독원, 청와대 퇴직자 총 4명을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는 지난해 12월 경찰청 소속 6급 퇴직자 채용을 시작으로, 올해 7월 검찰청 소속 검사 경력자를 고용했다. 계열사인 카카오페이와 카카오스페이스는 각각 올해 8월과 지난해 12월 금융감독원 출신 3급 직원, 청와대 경호처 출신 4급 인사를 영입했다.

김 의원실은 카카오에서 최근 5년간 공직자 출신 재취업이 단 한 건도 없었지만,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권력기관에서 인사를 콕 찍어 채용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분석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이들 중 경찰청과 청와대 경호처 출신 인사의 경우 공직자윤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임의취업해 과태료 부과 요청이 내려졌다.

이를 두고 김 의원실은 카카오가 공직자 출신을 시급히 데려갈 이유가 있었는지 의문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어발 확장, 독과점 비판, 가족채용 등이 제기되면서 이에 대한 대처를 강화하기 위함이라고 관측했다.

김상훈 의원은 “최근 카카오T 독점 문제와 같이 국민생활 전반에 걸쳐 카카오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에 반해 정부는 플랫폼 시장조차 명확히 규정하지 못할 정도로 뒤처지고 있다. 전관의 영입이 이어지는 것에는 분명히 그 이유가 있다. 경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