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징어게임, 미 제작자조합상 후보…비영어권 드라마 최초

오징어게임, 제33회 PGA상 TV드라마 최우수상 후보
“28일 만에 16억5000만 시청 시간 기록”
  • 등록 2022-01-28 오전 9:11:37

    수정 2022-01-28 오후 3:06:38

[이데일리 신채연 인턴기자]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미국제작자조합(PGA)상 후보에 올랐다.

(사진=AFP)
27일(이하 현지시간) 미 영화 전문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PGA는 오징어 게임을 제33회 PGA TV 드라마 부문 최우수상 후보에 올렸다고 이날 밝혔다.

경쟁작은 ‘옐로스톤’(파라마운트 네트워크), ‘시녀 이야기’(훌루), ‘모닝 쇼’(애플TV 플러스), ‘석세션’(HBO)이다.

데드라인은 “오징어 게임이 비영어권 드라마 시리즈로는 처음으로 미국 주요 상 후보에 올랐다”며 “28일 만에 16억5000만 시간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라고 전했다.

앞서 오징어 게임은 배우조합(SAG), 음향편집기사조합(MPSE), 영화오디오협회(CAS), 미술감독조합(ADG)상 후보로도 오른 바 있다.

1990년 제정된 PGA상은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에서 뛰어난 제작 역량을 보인 제작자에게 수여된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3월 19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릴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