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회복력 놀랍다, 감독이 하루 말려" -댈러스언론

  • 등록 2014-04-29 오후 3:55:04

    수정 2014-04-30 오후 2:09:26

[이데일리 e뉴스 정재호 기자] 발목을 다쳐 잠시 주춤했던 ‘추추 트레인’ 추신수(31·텍사스 레인저스)의 회복력이 놀라운 수준이라는 평가가 내려졌다.

“지난 22일(한국시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왼쪽발목을 다쳐 최소 2주 결장할 것으로 보였던 추신수가 놀라운 회복력을 앞세워 오는 30일 오클랜드전을 통해 8일 만에 지명타자(DH)로 돌아온다”고 미국 텍사스주 유력 일간지인 ‘댈러스 모닝뉴스’가 29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추신수는 이날 오클랜드와 홈 3연전 1차전에 9회말 대타로 출전해 좌익수플라이를 기록했다.

결과를 떠나 부상자명단(DL)을 피해 1주일 만에 경기를 뛰었다는 데 만족했다.

추신수는 2차전부터 선발 DH 겸 리드오프(1번타자)로 출전하게 된다. 론 워싱턴(61) 텍사스 감독은 “내일 추신수가 뛰는 건 확실하다”고 못 박았다.

덕아웃으로 들어가는 추신수가 팀동료 프린스 필더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6경기 연속으로 선발 라인업에 들지 못했던 추신수는 이날 경기에 앞서 실시된 달리기 훈련을 무사히 소화했다. 홈에서 1루까지 질주하는 뜀박질의 출발부터 예전보다 많이 편안해진 게 느껴졌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달리기 훈련 말미에는 왼발로 1루 베이스를 직접 차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만큼 발목통증이 사라졌다는 뜻이다.

거침없는 추신수는 29일 경기부터 뛰겠다는 입장이었다. “추신수는 선발 출전하겠다고 로비했으나 워싱턴 감독이 하루만 더 기다리는 게 좋겠다고 만류했다”며 “추신수의 회복하는 속도가 놀랍다(surprised). 당초 그는 22일 베이스러닝 도중 발목을 다친 뒤 최소 2주 이상 뛰지 못할 것으로 예상됐다”고 신문은 되짚었다.

2주를 1주로 당긴 남다른 회복력으로 주위를 놀라게 한 추신수는 “완벽한 몸 상태로 뛰는 선수는 아무도 없다. 경기하는 데 별 지장이 없다는 것만 분명하면 된다. 매일 훨씬 나아지고 있음을 느낀다”고 복귀 소감을 피력했다.

당분간 추신수는 DH로 몇 경기를 소화해보고 좌익수로 돌아갈 전망이다.

한편 텍사스는 29일 1차전에서 에이스 다르빗슈 유(27)를 내세우고도 0-4로 완봉패(shutout)를 당했다.

다르빗슈가 ‘3.1이닝 6피안타 4실점’ 등의 부진으로 시즌 첫 패(1승1패 평균자책점 2.59)를 당한 데 반해 오클랜드의 영건 소니 그레이(24)는 ‘9이닝 3피안타 무실점 1볼넷 6탈삼진’의 눈부신 피칭을 펼쳤다. 그레이는 시즌 4승(1패 평균자책점 1.76)째를 따냈고 아메리칸리그(AL) 서부지구 선두 다툼을 벌이는 오클랜드에 1경기차 리드를 안겼다.

오클랜드는 16승10패, 텍사스는 15승11패다. 이번 홈 3연전이 중요한 텍사스로서는 추신수를 마냥 아껴둘 수만은 없는 입장이다.

▶ 관련기사 ◀
☞ MLB.com "류현진과 라미레스, 다저스가 신경 써야 될 '추락' 이유"
☞ 매팅리 "류현진 구속 떨어지면 체인지업도 약해져" 지적
☞ "류현진 샤워실로 보냈다, 시리즈勝만큼 값져" -덴버언론
☞ COL감독, 류현진 넉다운시킨 한방에 "경기흐름 바꿨다"
☞ 'UFC 무패' 코미어 "존 존스 굉장했지만 깨뜨릴 수 있다"
☞ 추신수, 29일 홈 OAK전 복귀 "DL가기 싫다, 15일은 길어"
☞ 美SI "류현진·그레인키, 다저스 불펜난조에 책임론" 대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속옷 살짝' 패션...뭐길래
  • 3억짜리 SUV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