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주축' 産學軍 '불법 드론 대응시스템' 첫 구축

SKT, 신라대·한빛드론·육군53사단와 시스템 공동구축
탐지→식별→추적→무력화→위해제거 5단계 '일사천리'
부산 김해공항 인근에 시범 구축…'5G 가드 드론' 핵심
  • 등록 2019-06-13 오전 9:00:00

    수정 2019-06-13 오전 9:00:00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5G 기술을 활용한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이 산(産)·학(學)·군(軍) 합동으로 구축됐다. 원스톱 공동대응 구축으로 그동안 체계적이지 못했던 불법 드론 대응 방식이 한 단계 진일보하게 됐다.

SK텔레콤과 신라대 연구원이 불법 드론 대응 상황실에서 불법 드론 이륙을 파악하고, 상황을 유관기관에 전파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017670)·신라대·육군53사단·한빛드론은 12일 부산 괘법동 신라대 본관에서 ‘불법 드론 대응 시스템(이하 대응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테러·비행기 출동 위협이 있는 드론을 감시·추적하는 공동 대응 시스템을 시범 구축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데이터그룹장, 박태학 신라대 총장, 여운태 육군 53사단장, 박영규 한빛드론 대표가 참석했다.

불법 드론은 비행 금지·제한 구역에서 관계 기관의 승인 없이 비행하거나 허용 고도·시간·기체 무게를 지키지 않는 드론을 의미한다. 하지만 불법 드론에 대한 체계적 대응은 아직 구축되지 못했다. 육안으로 드론을 감시하고 이를 통해 경고방송을 하는 수준이다. 특히 높은 고도로 운행하는 드론의 위해물 탑재 여부를 식별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안티 드론 솔루션, 무선주파수 통해 10초 내 탐지

이번에 부산 김해공항 인근에 시범 설치된 공동 대응 시스템은 그동안의 주먹구구식 대응 체계와 달리 산·학·군 협동을 통해 △탐지에서부터 △식별 △추적 △무력화 △위해 요소 제거의 전 단계를 체계적으로 진행할 수 있게 했다. 이를 위해 지난 5개월 동안 분석된 결과를 토대로 24시간 실시간 불법 드론을 관제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근접 촬영으로 위험 여부를 파악 후 상황을 전파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

(SK텔레콤 제공)
공동 대응 시스템은 각 단계별로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탐지 과정엔 ’드론 레이더‘ 기능을 하는 ’안티 드론 솔루션‘이 사용된다. 신라대에 설치된 20m 높이의 철탑에 설치된 특수장비는 드론 조종 시 발생하는 RF(무선주파수) 신호를 감지해 반경 18㎞ 내 불법 드론과 조종사의 위치를 파악한다.

비행금지 구역 내 드론이 이륙하면 비상음과 함께 정확한 좌표가 시스템에 표시된다. 드론 이륙을 10초 이내에 포착하며, 드론과 조종사 위치도 반경 20m 오차 내에서 정확히 파악 가능하다. 불법 드론 탐지율은 90% 이상이라는 것이 이들 기업·기관들의 설명이다.

탐지 과정인 ’식별과 추적‘엔 ’5G 가드 드론‘이 사용된다. 5G 가드 드론엔 드론에 각종 명령을 내리고 초고화질 영상을 전송하는 ’T라이브캐스터‘ 솔루션과 5G 스마트폰이 탑재돼 있다. T라이브 캐스터는 안티 드론 솔루션에 표시된 불법 드론 좌표를 5G를 통해 곳곳에 대기 중인 가드 드론에 실시간 전달한다.

◇5G 기술 통해 생중계로 상황 지켜보며 대응 가능

5G 가드 드론은 불법 드론 위치로 자율 비행을 통해 이동 후 움직임을 감지해 추적하게 된다. T라이브 캐스터와 5G 스마트폰이 촬영한 현장 영상은 실시간으로 신라대와 군 상황실로 전송된다. 이를 통해 불법 드론에 탑재된 물체 식별을 도와준다. 최대 10배까지 확대해도 5G로 선명하게 영상이 전달돼 근거리 접근 없이도 위험물 탑재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높은 고도로 비행하는 불법 드론을 추격해 근접 촬영할 수도 있다.

다음 과정인 ’무력화와 위해요소 제거‘는 군에서 담당한다. 53사단 ’5분 대기조‘와 폭발물처리반이 함께 5G 가드 드론이 추적한 불법 드론을 추적해 대응한다. 우선 5분 대기조는 ’재밍 건(Jamming Gun)‘을 활용해 불법 드론을 무력화하는 동시에 조정사를 제압한다. 재밍건은 교란 전파를 통해 드론 조정사가 불법 드론을 조정할 수 없게 한다. 아울러 최대 500m 고도의 드론을 제자리 정지나 강제 착륙도 가능하게 한다. 드론이 안전하게 지상에 착륙하면 폭발물처리반이 반경 100m를 통제해 위험물을 제거하게 된다.

12일 부산 김해공항 인근의 삼락생태공원에선 불법 드론 대응 모의 훈련이 진행됐다. 이날 훈련에는 30여명의 관계자가 참여하고, 다양한 사양의 드론 5대와 5G 스마트폰 12대가 사용됐다. 훈련 현장은 5G망을 통해 신라대 강당과 관제센터, 53사단 종합상황실로 생중계됐다. 모의 훈련에서 안티 드론 솔루션은 불법 드론을 이륙 직후 탐지했고 종합상황실은 곧바로 5G 가드 드론 2대를 이용해 불법 드론을 추적해 외관을 판별해냈다. 이와 동시에 53사단 5분 대기조와 폭발물처리반이 불법 드론과 조정사를 간단히 제압했다.

12일 부산 삼락생태공원에서 진행된 불법 드론 공동 대응 시스템 모의 훈련에서 육군 53사단 사병이 ‘재밍건’으로 불법드론을 착륙시키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날 모의훈련과 협약식에 참석한 박태학 신라대 총장은 “신라대에 구축된 ’IoT실증센터‘를 기반으로 이번에 첨단 5G 기술을 적용한 불법드론탐지 플랫폼을 결합시켜 국내 최초로 불법드론 대응시스템을 구축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산학협력을 통한 기술개발의 고도화와 상용화, 그리고 해외 수출이 더욱더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낙훈 SK텔레콤 그룹장은 “드론 산업 활성화가 되지 않는 건 날려도 되고 안 되고를 규정한 규제가 없기 때문”이라며 “국토교통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이 만들고 있는 포지티브 규제가 만들어지고 있다. 긍정적 규제가 빨리 정립돼 하루빨리 드론산업의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 기업·기관들은 불법 드론 대응 체계와 기술을 솔루션 패키지로 만들어, 이를 필요로 하는 전국 주요 시설에 확산 적용하기로 했다. 불법 드론 대응 솔루션과 5G 가드 드론은 국가·산업 주요시설, 학교, 공원 등에서 공공 안전을 지키는 용도로 널리 활용될 수 있다. 5G 가드 드론에 환경 센서를 장착해 공장 유해물질 발생을 근거리에서 감시하거나 열 감지 센서로 산불 감시에 활용 가능하다.

이미 가드 드론과 T라이브 캐스터는 국내 기관·기업에 보급돼 △국내 풍력·태양광 발전소의 균열부 상세 파악 △실종자 수색 △해양수산부의 적조 감시 △112상황실의 순찰차 출동현장 관제 △인공강우 실험 장비 모니터링 △공장·건설현장의 안전 관리 등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활동에 활용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