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대한항공, 코로나19로 길어진 보릿고개…목표가↓-하이

  • 등록 2020-03-30 오전 8:45:20

    수정 2020-03-30 오전 8:45:20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하이투자증권은 30일 대한항공(003490)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항공여객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3만3000원에서 2만6000원으로 21.2%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대한항공은 올해 1분기 2039억원으로 영업손실을 기록할 것”이라며 “항공화물사업부문은 양호한 실적이 기대되지만 코로나 19 사태로 항공여객사업부문이 부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 연구원은 “항공여객사업부문은 공급을 전년 동기 대비 19.8% 줄였음에도 같은 기간 수요가 26.9% 감소하면서 탑승률이 73.1%로 급락할 것”이라며 “대한항공은 7년 만에 1분기 영업적자를 시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한항공의 이익 증가는 명확하다”며 “하지만 현재와 같이 항공여객수요가 급감한 상황에서는 단기적인 현금흐름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존재하므로 당분간 보수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