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 조운파, 남진 '천년을 살아도' 등 6곡 동반 히트

  • 등록 2019-06-26 오후 7:11:38

    수정 2019-06-26 오후 7:11:38

조운파(사진=소리그림)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가요계 거장 조운파의 가요가 동반 히트 하고 있다.

최근 발표한 남진의 ‘천년을 살아도’를 비롯해 김동아의 ‘광야’, 정세정의 ‘밥먹으러 갑시다’,김홍의 ‘내일 다시 해는 뜬다’, 현당의 ‘구드레 연가’, 니은의 ‘수리산 연가’ 등이 연이어 호응을 얻고 있다. 트롯 새 바람 속에 노래시인 조운파의 열정적 작품활동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1980년대 초 ‘가요톱텐’ 골든컵 ‘날개’의 주인공 허영란은 조운파의 신곡을 받아 앨범 발매를 준비 중이다.

최근 트롯 꽃바람이 부는 가운데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는 60대 이상 작사·작곡가가 거의 없어 조운파의 희소가치는 더욱 크다. ‘천년을 살아도’는 ‘그대 가슴 설레는 내 노래가 있다면, 그대 눈물 닦아 줄 내 노래가 있다면, 짧은 인생 살아도 나는 그 길을 가리라’라는 노랫말이 깊은 공감대를 일으킨다. ‘남진 청춘 콘서트’ 투어와 각종 행사장, 교회 집회 현장에서 이곡을 열창 중인 남진은 “최고의 노랫말로 나 자신이 노래하며 더 감동받는 곡”이라며 “그 어떤 곡보다도 최선을 다해 노래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부산 가수 김홍 ‘내일 다시 해는 뜬다’는 현재 유튜브 조회수 통산 100만을 넘어서며 중장년층 동창회, 각설이 품바, 노래교실 최고 인기가요로 상승하고 있다.

조운파 작가는 트롯의 가능성에 대해 “일반 가요도 K팝처럼 세계화 될 수 있다”며 “그러려면 푸념과 넋두리를 걷어내고, 영혼을 흔드는 노랫말, 멜로디, 편곡, 뛰어난 가창력과 세련된 연기력이 요구된다”고 조언했다.

조운파는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하수영) ‘빈잔’(남진), ‘사랑은 생명의 꽃’(패티김) ‘칠갑산’(주병선), ‘날개’(허영란) ‘정녕’(조항조) ‘백지로 보낸 편지’(김태정) ‘나를 두고 가려므나’(김동아) ‘도로남’(김명애) ‘연안부두’(김트리오), ‘옥경이’(태진아), ‘무명초’(김지애), ‘정하나 준 것이’(현당) 등 40년간 800편이 넘는 곡을 만든 ‘살아있는 전설’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