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한기자의 앱세상]"택시, 혁신없이 카카오 때리기만 해서야…"

택시 일각 공세에…카카오모빌리티 "근거 없는 공세"
'특혜배차 의혹'·'수수료 과다' 주장에 조목조목 반박
  • 등록 2020-05-23 오후 5:00:00

    수정 2020-05-23 오후 5:00:00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카풀과 타다 불법화라는 연승을 거뒀던 택시업계 일각에서 이번엔 택시와의 협업 모델을 서비스 중인 카카오모빌리티에게까지 공세를 퍼붓고 있다. 자체 혁신엔 소홀히 한 채 위기의 원인을 엉뚱한 곳에서 찾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택시업계 일각에선 최근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플랫폼에 대한 노골적 불판이 터져나오고 있다. 비판의 근거는 크게 두 가지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자신들의 브랜드택시(가맹계약 택시)인 ‘카카오T블루’에 대한 ‘배차 특혜’를 준다는 의혹과 함께, 브랜드택시 가맹 계약 수수료가 너무 높다는 주장이다.

카카오T블루. (사진=이데일리DB)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당혹스럽단 입장이다. 우선 ‘배차 특혜’ 주장에 대해선 “말도 안 된다”고 일축하고 있다. 현재 전국 25만대 택시 대부분은 카카오T 호출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카카오T 일반택시 호출 시 인공지능(AI) 기반의 배차 시스템이 인근 택시들에 호출 사실을 팝업 알람으로 알리고, 가장 먼저 이를 수락한 택시에게 배차가 완료된다.

택시업계 일각에서 ‘배차 특혜’를 제기하는 근거는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택시보다도 더 먼 거리에 있는 택시, 특히 카카오T블루에 배차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카카오T는 AI 기반의 배차 시스템에 의해 콜이 배정되기에 특정 서비스나 차량에 콜 배정 우선순위를 두거나 인위적으로 콜을 배정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카카오T 배차시스템은 단순히 ‘택시 예상 도착 시간’만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기사 평가 △기사 배차 수락률 △기사 운행 패턴 등을 비롯한 다양한 변수에 대한 빅데이터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를 통해 “최적의 매칭”이 이뤄지도록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더해 브랜드택시인 카카오T블루는 기사가 호출을 선택해 받을 수 없도록 ‘자동배차’ 시스템이 적용됐다. 승객을 태운 경우를 제외하곤 승객의 호출을 자동으로 수락하게 된다. 평소 호출료(3000원)를 별도로 지불하고 선택적으로 호출할 수 있지만, 이 같은 승객이 없을 경우엔 일반호출을 받거나 배회영업도 한다. 지난 2월말 기준 서울택시 7만1800대 중 카카오T블루는 1000여대에 불과하다. 전국적으로도 9개 지역 5200대 수준이다.

택시업계 일가에선 카카오T블루 가맹계약 수수료로 전체 운행요금의 20%를 받는 것은 과도하다며 “카카오모빌리티가 독점적 지위를 남용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기사 채용, 교육, 운행데이터, 기술, 브랜드, 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친 카카오모빌리티의 지원을 감안하면 절대 과도하지 않다”며 “계약한 택시회사들은 만족하고 있는데, 계약과 무관한 회사들이 트집을 잡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같은 택시업계 일각의 공세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지배력 강화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모빌리티 법제화 과정에서 모빌리티업계를 중심으로 카카오모빌리티의 독점적 지배력 확보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택시업계의 대응이 과거의 투쟁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한 모빌리티업체 관계자는 “타다 논란 속에서도 택시에 유리한 방향으로 제도 개선이 이뤄졌는데, 일부 택시단체들이 자체 혁신 대신 과거처럼 ‘1등 때리기’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