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삼성전자, 5.8만원 재진입 시도…1% 미만 상승

  • 등록 2022-07-05 오전 9:15:19

    수정 2022-07-05 오전 9:15:19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장 초반 1% 미만 오르며 5만8000원대 재진입을 노리고 있다. 2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0분 삼성전자는 전거래일보다 500원(0.88%) 오른 5만7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2거래일 연속 상승세다.

증권가는 글로벌 반도체 업황 우려에 삼성전자 이익 컨센서스 하향 조정이 불가피하지만, 충분히 반영된 이후엔 바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이날 리딩투자증권은 글로벌 메모리반도체 기업인 마이크론의 실적 발표를 기점으로 지난 6월 말부터 전 세계 반도체 기업군의 5% 안팎 이익 하향 조정이 확인됐고, 삼성전자 역시 유사한 흐름을 보였다고 짚었다. 삼성전자 12개월 예상 주당순이익(EPS)와 가장 높은 상관성을 보이는 미국 소비자신뢰지수와 ISM 제조업지수도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곽병열 리딩투자증권 연구원은 “거시경제 측면에서 삼성전자를 비롯한 국내 IT 는 실적둔화 압박이 상당히 커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삼성전자는 적정주가 수정비율이 역사적 최저 수준까지 내려왔고 바닥 확인이 필요한 구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익 전망과 목표주가 하향 조정으로 적정주가 수정비율이 최악 수준을 통과하면 주가는 저점 테스트가 이뤄지는 경향을 보인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