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83.20 7.01 (+0.21%)
코스닥 1,012.58 3.88 (-0.38%)

"정민아 아빠 믿지? 엄마는 걱정마"…눈물의 발인식

지난 3일 올라온 청와대 청원, 30만 돌파
"아들과 뺨을 대고 있을 때 가장 좋았다"
  • 등록 2021-05-05 오후 12:36:35

    수정 2021-05-05 오후 12:36:3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엄마는 걱정마..아빠 믿지? 우리 잘 봐주고 있어”.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가 추도식에서 한 말이다.

5일 오전 8시 20분께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러진 발인식에는 유족들과 고인의 친구들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빈소를 지켜온 고인의 부모는 눈물을 흘렸다.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 한강 둔치에서 실종된지 6일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군의 발인을 앞두고 아버지 손현씨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를 낭독하다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날 아버지 손현(50)씨는 추도식에서 편지 낭독을 통해 “친구들이 너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아빠는 들었다. 내가 그런 놈을 얻으려고 살았다”며 “나는 늘 네가 선물이라고 생각했다. 네가 우리 가족에 왔던 시간이 짧은데 넌 참 많은 것을 줬고 인생이 살만하다는 것을 알려줬다”고 했다.

이어 그는 “선물처럼 왔던 너를 영원히 그리워하겠다. 오래지 않아 만나리라 생각한다”며 “엄마는 걱정마, 아빠 믿지. 우리 잘 봐주고 있어. 정말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후 손씨의 어머니는 헌화가 이어지는 동안 “가지마 정민아, 가지마”라며 연신 흐느꼈다.

비교적 덤덤한 표정이던 아버지 역시 손씨의 관이 운구차에 실리는 모습을 보며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전날 아버지 손씨는 빈소에서 ‘좋았던 추억을 꼽아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들과의 마지막 포옹을 꼽았다.

그는 “딱 어떤 순간이라기보다도 느낌이라고 할때, 저는 아들의 다리를 팔로 안았을 때 느낌이 참 좋았다”며 “또 아들을 꼭 안고 뺨을 비비댈때 촉감이 제일 좋았다”고 했다.

이어 “그건 디지털로 바꿀 수 없는 것”이라며 “영원히 그것을 간직하고 싶어서 부검이 끝난 아들의 뺨을 대고 있었다. 아들과 뺨을 대고 있을 때가 가장 좋았다”고 전했다.

손씨의 이날 발인은 오전 9시 20분께 마무리됐다.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 뒤 용인구 아너스톤에 유골함을 안치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손씨의 사인을 밝혀달라며 지난 3일 시작된 국민청원은 이날 정오 기준 30만 9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한강 실종 대학생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을 부탁드린다”며 “이 학생의 죽음은 사고가 아닌 사건인 듯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누가 들어도 이상한 손정민군과 같이 있던 친구의 진술, 그리고 경찰 측에서는 제일 사건·사고에 연관성이 있어 보이는 친구는 조사하지 않고, 목격자만 찾고 있다”며 “숨진 학생과 남아 있는 부모님의 억울함을 풀어 달라”고 호소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