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탄소 중립 '몸에 좋은 비타민' 아닌 '안 먹으면 죽는 약'"

SK증권 분석
영국 전력 도매 가격 160%↑…풍력 의존도 큰 영향
EU, 재생에너지 전환 가속화 해법 제시
"EU, 에너지 가격 상승 원인은 에너지 공급 부족 '판단'"
  • 등록 2021-09-23 오전 9:14:32

    수정 2021-09-23 오전 9:14:32

[이데일리 고준혁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물가 상승 압력을 높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악의 경우 탄소 중립을 향한 각국의 정책 속도가 느려질 가능성까지 언급된다. 다만 그럼에도 탈탄소는 인류의 생존과 연결돼 있기 때문에 바뀔 수 없는 흐름이라는 분석이다.
이효석 SK증권 연구원은 “탄소 중립은 ‘몸에 좋은 비타민’이 아니라 ‘안 먹으면 죽는 약’이라는 인식이 필요할 때”라며 “ESG가 인플레이션이란 역풍을 불렀지만, 탄소 중립은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유럽 지역에서 원자재값 상승 등에 전기요금이 급등한 사례가 발생, 친환경 정책이 다소 수정될 우려가 나타나고 있는 데 대한 의견이다. 독일과 프랑스의 전력 도매 가격은 지난 8월 15일 기준 36%, 48%씩 상승했고 영국은 160% 이상 급등했다. 유럽의 전기요금 상승은 북해의 풍속이 느려지면서 풍력을 통한 전력생산이 감소했고, 이에 따라 반대로 가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영국의 전기요금이 더 크게 오른 것은 풍력에 대한 의존도가 다른 국가대비 높기 때문이다. 여기에 친환경 정책이 강화되며 석탄 공급이 줄어들고 있는 점도 원자재 인플레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 연구원은 “기후 위기를 막아야 한다는 당위성은 이미 충분히 시장이 인지하고 있으나 그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어려움에 대한 인지는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며 “당장 최근 나타나고 있는 유럽의 에너지 대란이 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탄소 중립이란 방향성 자체는 바뀌지 않을 걸로 보았다. 우선 유럽연합(EU)은 최근 전기 요금 인상의 대처 방안을 ‘더 많은 재생에너지 공급’으로 제시하고 있다. 당장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화석연료 공급의 증가가 아닌 오래 걸려도 탄소 중립을 훼손하지 않는 방안을 선택한 것이다.

이 연구원은 “투자 관점에서 인플레이션이 친환경 관련주식에 미치는 경로는 인플레이션 우려 때문에 연준을 포함한 중앙은행의 통화 완화정책이 후퇴할 경우와 탄소중립을 향한 각국의 정책 움직임이 후퇴할 경우”라며 “우선 전일 종료된 9월 연방준비위원회(FOMC) 회의에서 인플레 우려는 컸지만 통화정책의 급격한 전환은 없었고, EU는 오히려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데 이번 에너지 가격 상승 원인이 탄소 가격 상승이 아닌 에너지 공급 부족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