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0.54 14.38 (+0.48%)
코스닥 994.31 0.76 (-0.08%)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반도체·스마트폰 견인…삼성전자, '매출 70兆' 새 역사 썼다(종합)

영업이익 15.8조…3년만에 최대치 기록
메모리반도체 가격 상승 효과 지속
반도체·스마트폰 영업익 각각 10조·4조 전망
'Z플립' 흥행에 스마트폰 부문도 실적 뒷받침
  • 등록 2021-10-08 오전 9:42:17

    수정 2021-10-08 오전 9:48:41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반도체 호황과 스마트폰 흥행에 힘입어 분기 사상 처음으로 매출 70조원을 돌파하며 새 역사를 썼다.

영업익 3년 만에 최대…메모리반도체 호황이 실적 견인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잠정) 매출 73조원과 영업이익 15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9.02%, 영업이익은 27.94%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가 분기 매출 70조원 이상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도 반도체 슈퍼사이클 기간이었던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높은 성적을 거뒀다.

이는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의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영업이익 15조8311억원, 매출은 73조929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날 발표된 실적은 이달 말 실적 발표에 앞서 나오는 잠정 수치로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업계는 반도체 부문의 호황이 실적을 견인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증권가에 따르면 올 3분기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10조원 안팎으로 예상된다.

반도체 부문 호조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메모리반도체 가격 상승 효과가 3분기까지 이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계에 따르면, D램 PC향 범용제품(DDR4 8Gb 1Gx8 2133㎒) 고정거래가격(4.10달러)은 지난 7월 2년 만에 4달러대에 진입했으며 낸드플래시 범용제품(128Gb 16Gx8 MLC) 고정가(4.81달러)도 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비메모리 부문도 수요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출하량이 늘고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계약 가격도 상승해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3분기 메모리반도체인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이 전분기 대비 상승하고 수요 역시 호조를 보이면서 큰 폭의 수익성 개선이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다.

폴더블 폰 ‘Z플립3’ 흥행하며 호실적 뒷받침

폴더블(접는)폰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흥행에 성공한 모바일(IM)부문도 호실적을 뒷받침 했다. 증권가에 따르면 IM부문의 영업이익은 3조원대 후반 수준으로 추정된다.

지난 8월 출시된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은 정식 출시 39일만인 지난 4일 기준 국내에서만 100만대 이상 판매됐다. 이는 바(Bar) 타입인 ‘갤럭시 노트10’, ‘갤럭시 S8’에 이어 역대 3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특히 ‘갤럭시 Z 플립3’이 판매 비중의 약 70%를 차지했다.

가전(CE) 부문 실적은 주춤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CE 부문은 올 상반기 2분기 연속 영업이익 1조원 이상을 기록했다. 이번 분기도 코로나19 수요와 비스포크 시리즈 흥행에 이어졌지만 부품·물류비 상승 여파로 영업이익이 1조원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증권가는 예상했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노트북과 태블릿PC 등 중소형 정보기술(IT) 기기 판매 증가로 1조4000억원 안팎의 영업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업계에선 코로나19 특수에 따른 호황과 스마트폰 신제품 흥행으로 3분기까지 ‘고공행진’한 삼성전자의 실적이 4분기부터 악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적을 견인했던 반도체 부문의 D램 가격이 4분기 최대 8% 하락하면서 ‘메모리 반도체’ 고점론이 확산하고 있어서다. 삼성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15조6537억원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