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 쥬얼리 출신 이지현, 인턴 취업…치열한 손님맞이

  • 등록 2022-08-13 오후 4:47:32

    수정 2022-08-13 오후 4:47:32

‘자본주의학교’(사진=KBS2)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KBS2 ‘자본주의학교’의 창업도전기 ‘자본주의식당’에 이지현과 이은형이 인턴으로 출격해 힘을 더한다.

KBS2 ‘자본주의학교’(연출 최승범)는 10대부터 MZ세대까지 요즘 애들의 현실적인 경제스터디를 담은 예능프로그램으로 MZ 세대를 위한 재테크 ‘불나방 소셜투자클럽’, 창업도전기 ‘자본주의 식당’을 선보인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자본주의식당’에서는 식당 가오픈을 앞둔 강두와 강재준에게 이지현과 이은형이 인턴으로 취업하면서 가오픈 고군분투기가 펼쳐진다.

새롭게 단장한 ‘자본주의식당’은 깔끔한 홀과 포토존으로 활용될 꽃벽 인테리어가 어우러져 대변신을 예고한다. 홀 밖에는 손님들의 웨이팅 장소까지 마련돼 ‘자본주의식당’의 야심찬 포부까지 담는다.

강재준은 “내가 그토록 원하던 웨이팅 장소가 저기 있는데 가오픈 날이 되니까 손님이 한 테이블도 안 올 거 같다”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강두 역시 “저희 손님 오시는 거죠?”라고 덩달아 맞장구를 쳤다. 장사 경력이 있는 강재준은 물론이고, 실전 장사는 처음인 강두는 ‘자본주의식당’의 실제 손님을 받는다는 사실에 잔뜩 들뜬 모습.

이에 든든한 지원군이 가세했다. 새로 인턴 취업한 이는 다름아닌 이은형과 이지현으로 이은형은 강재준, 이지현은 강두의 인턴이 됐다. 이은형과 이지현은 투강 사장보다 더욱 열의를 보이며 주먹을 불끈 쥐어 향후 불꽃 튀는 매출 경쟁을 예고했다.

가오픈 날이 되자 이은형과 이지현의 치열한 손님맞이가 펼쳐졌다. 이지현은 손님들에게 메뉴를 추천하며 포장 주문까지 받아내는 수완을 보였다. 포장 용기가 없다는 말에도 포기하지 않고 재빨리 뛰어나가 용기를 구해오기도 했다. 이은형은 손님들의 주문율이 저조한 강재준을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서 손님 모시기에 뛰어들었다. 이은형과 강재준은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에게 “식사하셨냐”고 질문하며 ‘자본주의식당’ 홍보에 열을 올렸다는 전언이다.

그러나, 같은 시간 주방에서 음식을 준비하는 강두와 강재준의 모습을 본 김준현과 김유진이 촌철살인의 직언을 날려 강두와 강재준을 충격에 빠트렸다고 해 그 내용은 무엇일지 14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되는 KBS2 ‘자본주의학교’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