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최윤희 제2차관 "故최숙현 선수 사고에 분노...책임지고 재발 막겠다"

  • 등록 2020-07-02 오후 4:52:32

    수정 2020-07-02 오후 4:56:35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고(故) 최숙현 선수의 사망사고와 관련해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분노를 드러내며 책임지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문체부는 최윤희 제2차관이 2일 오후 대한체육회를 직접 방문해 이번 사태관련 경위를 보고 받고 강력한 후속조치를 주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윤희 차관은 “선수 출신으로서 이런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누구보다 가슴 아프게 생각하며 분노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태에 대해 가장 앞장서 책임지고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이다”며 “후배 선수들이 인권이 보장되는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운동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체부는 공식 입장을 통해 “최 선수에 대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며, 체육정책 주무 부처로서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은 물론, 향후에도 이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대한체육회 자체 조사와는 별도로 최윤희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이번 사안에 대한 철저한 경위와 문제점을 파악하고 문제가 드러난 관련자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4월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에 신고가 접수됐음에도 신속한 조사가 되지 않고, 선수 보호 조치가 제대로 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 철저히 조사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이 사안에 대한 종합적인 특별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필요하다면 사법당국, 관계부처, 인권관련 기관단체와도 공조할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8월 출범 예정인 스포츠윤리센터를 통해 스포츠계의 비리 및 인권침해 사례에 대한 신고접수 및 조사, 상담, 법률지원, 실태조사, 예방교육 등을 보다 독립적이고 효율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