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상온 노출' 의심 백신, 접종 사례 계속 늘어…224명이 맞았다

유통 과정서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진 500만명분
정부의 접종 중단 방침에도 현장서 224건 접종
일부 병원서는 무료 백신과 유료 백신 혼용해 사용
정부, 조사 지속해 해당 병원 위탁계약 취소 등 조치
  • 등록 2020-09-26 오후 4:14:00

    수정 2020-09-26 오후 4:14:00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정부가 유통 과정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일부가 상온에 노출된 후 국가 예방접종을 중단했지만, 일선 의료 현장에서 해당 물량의 백신이 접종된 사례가 224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26일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신성약품 유통 백신 물량이 접종된 사례가 224건 보고됐다고 밝혔다.

현재 질병청은 신성약품 유통 물량은 579만 도즈(578만명분)이 의료기관에서 접종된 사례를 조사 중으로, 해당 숫자는 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질병청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23일 신성약품 등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750 도즈(750명분)의 백신을 수거해 품질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질병청과 식약처는 5개 지역, 5개 로트(묶음 단위), 750 도즈가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파악하고 1차 수거 후 검사를 하고 있다. 질병청과 식약처는 상온 노출 가능성이 있는 물량을 추가 조사해 검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질병청에 따르면 상온 노출이 의심되는 백신 물량을 접종한 사람 중 이상증상을 보이는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은 접종자에 대해 부작용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전주의 한 의료기관에서는 접종자 전체 594명 중 60명이 신성약품이 유통한 백신을 맞기도 해 정부의 접종 중단 등 정책이 일선 의료현장에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일선 의료기관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는 얘기도 있다.

질병청에 따르면 전주의 한 병원에서는 594명 중 60명이 상온 노출 백신을 맞았다.

독감 예방접종 위탁을 받은 의료 기관의 경우 정부 조달 물량인 무료 백신과 직접 구매한 유료 백신을 구분해 관리해야 하는데, 해당 병원은 이같은 원치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질병청은 해당 의료기관에 대해 독감 예방접종 위탁 계약을 해지한 상태이며 추가로 같은 사례가 없는지 조사하고 있다.

또한 일부 병원에서는 질병청이 국가 예방접종을 중단한다는 사실을 발표한 하루 뒤에도 해당 백신으로 접종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23일에도 8명이 해당 백신을 접종했다.

질병청은 이같은 병원에 대해서도 지원사업 관리지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독감 접종 위탁의료기관 지정 취소 등 제재를 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질병청은 백신 안전성이 문제가 될 경우 알레르기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정 청장은 “백신의 안정성에서 제일 문제가 많이 될 수 있는 것은 접종하고 바로 알레르기 초기나 이런 중증 부작용”이라며 “접종 후 2~3일 안에 발열이나 발적 같은 이상반응이 보통 보고되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해당 접종자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