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5.26 14.42 (+0.62%)
코스닥 806.20 22.47 (+2.87%)

윤석열 "'라임 접대 검사 의혹' 철저 규명하라" 지시

17일 저녁 입장문 통해, 신속 수사 지시
앞서 김봉현 "로비 검사가 수사" 진술
김봉현 로비 검사 3명 중 1명, 실제 라임수사팀 들어가
추미애 "충격적, 진상 철저 규명하라"
  • 등록 2020-10-17 오후 8:29:21

    수정 2020-10-18 오전 12:31:25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핵심 피의자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술접대를 한 검사로부터 수사를 받았다고 한 폭로에 대해 철저 규명을 지시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대검찰청은 17일 저녁 입장문을 통해 “라임 사건 관련 추가 로비 의혹에 대해, 현재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전 회장은 “검찰에 로비 검사가 수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진술했지만 수사팀이 제대로 조사하지도 않고 사건을 덮어버렸다”는 취지의 주장을했다.

김 전 회장에 따르면 검찰 로비를 계획한 건 지난해 6월 말이다. 금융감독원이 헤지펀드 1위 운용사인 라임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불공정 거래를 한 정황을 잡고 서울남부지검에 수사를 의뢰한 시점이다.

김 전 회장은 수사를 무마하기 위해 검사 출신의 A변호사에게 수표로 1억원을 줬고, 지난해 7월 김 전 회장은 A변호사의 소개로 검사 3명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룸살롱에서 만났다.

A변호사는 “앞으로 라임수사팀이 만들어질 경우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김 전 회장에게 소개했다. 김 전 회장은 1000만원 어치 술접대를 했다. A변호사의 예견대로 3명의 검사 가운데 1명이 라임수사팀에 들어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역시 전날(16일) 검사들이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충격적”이라며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