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신길 AK 푸르지오’ 도생 분양에도 1.2만명 몰렸다

평균 경쟁률 44.6대 1
아파트 뺨치는 분양가에도 수요 몰려
  • 등록 2021-11-17 오전 9:03:23

    수정 2021-11-17 오전 9:03:23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 AK 푸르지오’ 도시형 생활주택 분양에 1만2000명 넘는 사람이 몰렸다.
대우건설이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분양한 ‘신길 AK 푸르지오’ 투시도. (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은 16일 평균 경쟁률 44.6대 1로 신길 AK 푸르지오 도시형 생활주택 청약을 마감했다. 296가구를 공급하는데 1만2766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가장 경쟁률이 높은 주택형은 19가구를 분양한 전용면적 49㎡ B2형이다. 2451가구가 청약을 신청하면서 경쟁률이 129대 1까지 올랐다. 전용 49㎡ C형과 49㎡ A형 경쟁률도 각각 64.0대 1, 43.6대 1을 기록했다.

신길 AK 푸르지오 도시형 생활주택 분양가는 8억4430만~8억9990만원으로 책정됐다. 9월 8억607만원에 전용 84㎡형을 분양한 서울 강동구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아파트보다 면적은 더 좁은데 분양가는 더 비싸다. 이 때문에 고분양가란 비판을 받았지만 청약 흥행을 잠재우진 못했다. 영등포 중심지라는 입지에다 청약 가점에 상관 없이 추첨제로 집을 분양받을 수 있다는 장점 덕이다. 대우건설이 이달 초 같은 단지 오피스텔을 분양할 때도 고분양가 논란이 나왔지만 12만5919명이 몰리면서 평균 경쟁률이 1312대 1까지 치솟았다.

다만 오피스텔에 비해 경쟁률이 낮은 건 전매 제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당첨만 되면 분양권을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오피스텔과 달리 도시형 생활주택 분양권은 건물이 완공돼 소유권 이전 등기를 하기 전까지 거래할 수 없다.

신길 AK 푸르지오 도시형 생활주택 청약 당첨자는 17일 발표한다. 정당계약은 19~20일 받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