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우혜미, 21일 사망…“슬픈 소식 전하게 돼 안타깝다”(공식)

  • 등록 2019-09-22 오후 5:51:23

    수정 2019-09-22 오후 5:51:23

가수 우혜미. (사진=다운타운이엔엠)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가수 우혜미(31)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21일 밤 우씨가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우씨 지인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우씨의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은 공식입장을 통해 우씨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다운타운이엔엠은 “우혜미가 지난 21일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다”며 “슬픈 소식을 전하게 돼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장례를 치를 예정이다.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우씨는 지난 2012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 출연해 ‘톱4’까지 진출했다. 지난 7월 첫 번째 미니앨범을 내고 활동 중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