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직접 입어보고 사세요"..롯데홈쇼핑, 오프라인 체험공간 오픈

롯데홈쇼핑 제품, 방송, 서비스 직접 체험 가능
오프라인에서 입어 보고 바로 구매도 가능
  • 등록 2015-10-07 오전 9:08:54

    수정 2015-10-07 오전 9:08:54

[이데일리 민재용 기자]롯데홈쇼핑은 7일 서울 잠실역 롯데월드몰 지하광장에 홈쇼핑 제품과 방송,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롯데홈쇼핑 스튜디오숍’(137.7㎡)을 오픈했다.

롯데홈쇼핑 스튜디오숍은 온ㆍ오프라인 및 모바일 간 경계를 허물고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원하는 곳 어디에서나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차원에서 만들어진 롯데호쇼핑의 오프라인 채널이다.

소비자들은 이곳에서 마음에 드는 제품을 직접 만져보고 착용해 본 후 ‘바로TV’ 모바일 앱을 통해 구매, 원하는 장소로 배송 받을 수 있다. 무거운 쇼핑백을 들고 다닐 필요 없이 모바일 하나만으로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다.

고객과의 쌍방향 소통 채널로서의 역할도 담당한다. ‘바로TV톡’을 통해 제품에 대한 궁금한 점을 실시간으로 쇼호스트에게 문의할 수 있고, 롯데홈쇼핑의 방송, 제품, 서비스에 대한 의견이나 건의사항을 매장을 통해 직접 제안할 수도 있다. 특히 롯데홈쇼핑 쇼호스트들이 스튜디오숍에서 직접 고객을 응대함으로써 고객이 원하는 것을 파악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신속하게 방송과 서비스에 반영할 예정이다.

스튜디오숍은 누구나 방문해 롯데홈쇼핑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유동인구가 많은 잠실역 지하광장에 자리를 잡았다. 롯데홈쇼핑 단독 브랜드와 단독 입점 브랜드를 포함한 총 70여 종의 상품이 전시되어 있으며, 피팅룸도 갖춰져 있어 원하는 제품을 직접 입어볼 수 있다. 구매는 각각의 상품에 부착된 QR코드 인식을 통해 가능하다.

강현구 롯데홈쇼핑 대표는 “온ㆍ오프라인 쇼핑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는 쇼핑 환경에 발맞추고, TV와 온라인으로만 보던 제품을 고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롯데홈쇼핑 스튜디오숍을 오픈했다”며 “단순 체험 공간이 아닌 고객의 의견과 건의사항을 경청하고 적극 반영하는 등 진심으로 소통하는 쌍방향 소통 채널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