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최재형 "윤석열과 단일화? 전혀 고려하지 않는 부분"

최재형 "조국 가족 '과잉수사' 발언은 홍준표의 실언"
"상속세 폐지해야 공정한 과세 가능"
  • 등록 2021-09-17 오전 9:25:52

    수정 2021-09-17 오전 9:25:52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단일화 관련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은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사진=이데일리DB)
이날 최 전 원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지지율이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 할 수 있냐는 질문에 “어차피 경선 후에는 단일화 되는 것 아닌가”라며 경선 중에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캠프 해체 선언을 한 데 대해 “알력 다툼은 없었다. 아무래도 몇 명 같이 하는 분들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상속세 폐지 공약을 내건 것과 관련 “지금은 상속세가 전체 1% 남짓”이라며 “상속하는 순간 과세하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를 개선하면 공정하고 합리적인 과세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 전 원장은 “가업의 승계도 가능하고 일자리 유지도 가능하다”며 “아버지로부터 아들로 가업을 물려받는 것 자체를 비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캠프에 합류했던 김영우 전 의원이 최 전 원장의 ‘상속세 폐지’를 지적한 데 대해 “상속세를 폐지하는 것이 약자를 배려하지 않는 제도라고는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 전 원장은 전날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 ‘과잉수사’ 발언을 한 데 대해 “실언한 것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최 전 원장은 “홍 후보가 나중에 본인 페이스북에 ‘가족 중에 대표자만 구속한다’ 그래서 조국 가족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말했는데 이런 논리(가족 대표만 구속)는 적어도 조국 사건에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홍 후보가 나중에 ‘그런 뜻이 아니었다’며 페이스북에 남기셨는데 홍 후보 자신도 실언으로 생각했기에 그런 표현을 한 것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