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건희 “홍준표·유승민, 굿 했다”…홍 “거짓말, 참 무서워”

김씨 “이 바닥서 누가 굿하는지 다 보고 들어와”
무정스님 인연도 보도…“사법고시 붙어”
유승민 “모두 허위 날조…언급할 가치 없어”
  • 등록 2022-01-23 오후 2:55:54

    수정 2022-01-23 오후 2:57:01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중 무속 관련 내용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자,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일 반박에 나섰다.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와의 통화 도중 자신을 둘러싼 무속 굿 의혹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굿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담은 발언이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전날 보도되자 홍 의원은 이날 “거짓말”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뉴스데스크는 전날 ‘너는 검사 팔자다…고비마다 점술가 조언?’이라는 제목으로 김씨의 통화 녹취 일부를 보도했다. 보도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에게 “이 바닥에선 누구 굿하고(하는지) 나한테 다 보고 들어와. 누가 점 보러 가고 이런 거. 나한테(나는) 점집을 간 적이 없거든. 나는 다 설(說)이지. 증거 가져오라고 해. 난 없어, 실제로”라고 말했다.

이 기자가 “홍준표도 굿했어요”라고 묻자 김씨는 “그럼”이라고 답했다. 이 기자가 추가로 “유승민도”라고 묻자 “그럼”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내가 누구한테 점을 봐. 난 점쟁이를 봐도, 내가 점쟁이 점을 쳐준다니까”라며 “신 받은 사람은 아니지만 난 그런 게 통찰력이 있어요. 동생하고도 연이 있으니까 통화도 하고 그러는 거지”라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또 무정 스님과의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추가 녹취 공개 중 김씨는 “무정 스님이라고. 말이 스님이지, 진짜 스님은 아니고”라며 “스님이 우리 남편 20대 때 만나가지고, (남편이) 계속 사법고시가 떨어지니까 이제 원래 한국은행 취직하려고 했어요. 하도 고시가 떨어지니까. 그 양반이 ‘너는 3년 더해야 한다’(고 말했다). 딱 3년 했는데 정말 붙더라고요”라고 말했다.

김씨는 또 “‘너는 석열이하고 맞는다’, 그분(무정 스님)이 처음 소개할 때도 ‘너희들은 완전 반대다. 김건희가 완전 남자고 석열이는 완전 여자다’(라고 했다)”라며 “근데 정말 결혼을 해보니까 그게 진짜인 거야. 내가 남자고 우리 남편이 여자인 거야. 아 그래도 진짜 도사는 도사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도 말했다.

이에 홍 의원은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지 참 무섭네요. 내 평생 굿 한 적이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습니다”라고 썼다.

유 전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건희 씨가 녹취록에서 저에 대해 말한 부분은 모두 허위 날조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굿을 한 적이 없다. 저는 고발사주를 공작한 적이 없다”면서 “언급할 가치조차 없지만 사실 관계를 분명히 알린다”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