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120여개국 6천여명 의료전문가, 2025년에 서울 온다

11일 세계신경과학회 2025년 서울 유치 성공
호주, 중국, 터키와 접전 끝에 유치
  • 등록 2021-10-11 오후 2:49:37

    수정 2021-10-11 오후 2:49:37

한국관광공사 원주 본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전 세계 120여개국 6000여명의 의료전문가가 한국을 찾는다.

1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대한신경과학회는 신경과학 분야 대표 국제 학술대회인 세계신경과학회(World Congress of Neurology, WCN)를 오는 2025년 서울로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WFN에서 2년마다 개최하고 있으며 전 세계 120여 개국 평균 6000여 명의 의료전문가가 참가하는 신경과학분야 대표 학회이다.

이번 서울 유치는 지난 2일 화상으로 진행된 세계신경과학연맹 대표자 회의에서 최종 결정됐다. 유치 경쟁상대인 호주(브리즈번), 중국(베이징), 터키(이스탄불)와의 치열한 접전 끝에 결정됐다는 후문이다. 특히 지난 2017년 일본 교토에서 개최됐던 ‘제23차 세계신경과학회‘ 유치 실패 이후 재도전으로 이루어낸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전범석 교수는 “이번 유치에는 대한신경과학회의 국제적 위상 증대와 더불어 기생충·BTS·오징어 게임 등 한국 문화 콘텐츠의 세계적 인기몰이가 큰 도움이 됐다”며 “2025 제27차 세계신경과학회가 국내 신경과학 분야의 발전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상호 한국관광공사 MICE마케팅팀장은 “세계신경과학회의 한국 유치는 국내 마이스 산업뿐 아니라 관광 등 국내 연관 사업 분야 회복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향후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제회의 유치를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행사의 해외홍보는 물론 앞으로 행사 개최까지 단계별 체계적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