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에서 가장 시끄러운 지역은..‘서울 마포·송파·관악’

  • 등록 2017-11-03 오전 8:57:14

    수정 2017-11-03 오전 8:57:14

[이데일리 김영수 기자] 전국에서 가장 소음신고가 많은 지역은 어디일까.

김성태 의원(자유한국당, 서울 강서을)이 3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경찰서별 소음신고 및 종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일선경찰서에 신고된 소음관련 민원신고는 모두 29만5820건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65.3%에 해당하는 19만3056건은 현장에서 종결됐지만 소음으로 인해 검거에까지 이르게 된 경우도 0.6%에 달했다.

지난해 소음신고가 많았던 지역으로는 서울 마포에 이어 서울 송파 5138건, 서울 관악 4629건, 서울 강서 4481건 순으로 많았으며 경북 울릉 9건, 경북 군위 12건, 경북 영양 15건 순으로 소음신고가 적었다. 소음신고가 가장 많이 접수된 서울 마포의 경우 지난해 6642건이 접수되고 4260건이 현장에서 종결되기는 했지만 검거된 경우도 20건에 이르렀다.

소음으로 인해 검거된 경우는 서울 용산 53건, 서울 강서와 경기 남양주에서 각각 51건, 서울 영등포 48건 순으로 많았으며 경북 울릉 등 58개 지역에서는 소음으로 인해 검거된 경우는 발생하지 않았다.

올해의 경우에도 9월까지 접수된 소음신고는 모두 23만6023건에 달했으며 이중 67.2%에 해당하는 15만8677건이 현장에서 종결되고 0.5%에 해당하는 1185건이 이미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지난해에 이어 서울 마포가 515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송파 4001건, 관악 3543건, 강서 4481건 순으로 많았고 경북 울릉 8건, 경북 영양과 전북 임실에서 각각 9건 순으로 소음신고가 적었다.

김 의원은 “흔히 생각할 수 있는 고성방가 뿐만이 아니라 자동차소음, 기계소음, 항공기소음은 물론 아파트 층간소음에 이르기까지 도시가 복잡해질수록 다양한 형태의 생활소음은 당연히 증가할 수 밖에 없지만 그럴수록 서로 조심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부득이한 생활소음은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공해를 유발하는 인위적인 소음은 자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