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신약개발실패 '一悲'할 필요 없는 이유

  • 등록 2019-07-07 오후 3:09:03

    수정 2019-07-07 오후 3:09:03

[이데일리 강경훈 기자] “신약개발에서 실패를 통해 성장하는 일은 빈번한 일이다. 이번 일이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의 연구·개발(R&D)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 어려움이 있더라도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지난주 한미약품이 얀센에 기술 수출했던 비만·당뇨병 치료용 신약 후보물질 개발권을 반환받으면서 낸 입장문 일부다. 이 일을 비롯해 최근 에이치엘비(028300)의 임상3상 실패, 코오롱생명과학(102940)의 인보사 허가 취소 등 제약·바이오업계에는 부정적인 이슈가 연달아 발생했다. 혹자는 ‘K바이오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일’이라 한다. 과연 임상시험에 실패하고 허가가 취소되는 게 신뢰를 깨고 남에게 말하기 망신스러운 일일까?

2016년 한미약품이 베링거인겔하임과의 폐암 신약후보물질 계약 파기를 알렸을 때 대다수 투자자는 회사가 망하는 게 아니냐고 우려했다. 이후 신약개발 성공은 어려운 일이고 글로벌 제약업계에서 이런 계약 파기는 언제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충분히 인식한 줄 알았다. 그래서 이번에는 다를 줄 알았다. 하지만 여전히 자조섞인 비아냥이 대부분이다.

신약개발은 십수년의 연구개발, 수천억의 비용이 들고 성공률은 1% 미만이지만 성공하면 막대한 부를 창출한다. 1%의 성공은 99%의 실패라는 뜻이다. 만족할 효과를 얻지 못해도, 예기치 못한 부작용이 나와도, 혹은 경쟁약의 개발속도가 빨라 상업화가 안 돼도 임상시험은 언제든지 중단될 수 있다. 99%의 약이 이 과정에서 사라진다. 상용화에 성공해도 미처 알지 못했던 부작용 때문에 퇴출되는 일도 허다하다. 이 과정에서 고의성이 없는 한 제약사와 규제당국에 도덕적인 책임까지 묻는 일은 없다.

한미약품을 시작으로 최근 유한양행의 기술수출까지 글로벌 제약사들이 국내 제약·바이오업계를 바라보는 시각은 ‘한국 R&D는 수준이 낮다’에서 ‘한국 R&D도 꽤 흥미롭네’로 바뀌었다. 그런데 아직 우리만 모르는 것 같다. 부정적 이슈가 터질 때마다 가장 많은 반응이 ‘우리가 그러면 그렇지’다. 쭉정이를 솎아내는 작업을 거쳐야 실한 열매를 얻는다. 국내 제약바이오업계는 지금 열매를 열심히 키우고 있는 중이다. 비아냥보다 격려가 절실한 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