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49 39.5 (-1.28%)
코스닥 926.20 4.6 (-0.49%)

직장인, 지난해 평균 52일 재택근무

잡코리아, 직장인 839명 조사
대기업 평균 61일로 기간 가장 길어
  • 등록 2021-01-25 오전 8:29:40

    수정 2021-01-25 오전 8:29:40

(자료=잡코리아)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직장인들은 평균 ‘52일’ 재택근무를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는 직장인 839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먼저 코로나19 이후 재택근무를 한 경험을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58.5%가 ‘그렇다’고 답했다.

재택근무 경험이 있다는 답변은 공기업·공공기관 재직자 그룹에서 80.3%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기업(76.4%), 중견기업(70.7%), 중소기업(46.8%)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직장인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평균 52일간 재택근무를 실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재택근무를 실시한 기간은 기업별로 차이를 보였다.

먼저 대기업(61일)과 중견기업(57일)의 경우 평균보다 재택근무를 길게 실시한 반면, 중소기업(48일)과 공기업·공공기관(40일)은 재택근무 기간이 평균보다 짧았다.

다음으로 ‘재직 중인 회사가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적극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했는지’ 묻자 직장인 중 55.3%가 ‘그렇다’고 답했다. 재직 중인 회사가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적극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했다는 답변 역시 공기업·공공기관(78.7%)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기업(74.5%), 중견기업(66.0%), 중소기업(43.6%)순으로 이어졌다.

또한 조사에 참가한 성인남녀 94.9%는 새해에도 재택근무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