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대통령 가족은 국가의 얼굴…엄중 검증 필요"

`尹 본인 검증 제한` 이재명과 차별화
尹 부인 의혹에 "사생활 보호해야지만 위법 여부 검증해야"
코로나19 재확산 경선 연기 주장에 "지도부 현명한 판단 필요"
  • 등록 2021-07-11 오후 1:24:05

    수정 2021-07-11 오후 1:24:05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11일 야권 대선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관련 논란에 대해 “사생활은 보호해야 옳지만 위법 여부에 대해선 엄중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1일 오전 `여성 안심` 정책을 발표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여성 안심` 정책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 만나 `검증은 후보자 본인 문제로 제한해야 한다`는 이재명 경기지사 인터뷰 발언에 대한 질문에 “여러차례 TV토론에서 말씀드렸 듯이 대통령과 대통령 가족은 국가의 얼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윤 전 총장과 결혼 전 `쥴리`라는 이름으로 유흥업소에서 일했다는 의혹,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다. 이 지사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결혼 전 문제나 이런 것까지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문제 삼는 것이 어떨지 모르겠다”면서 “부인이 부정한 행위를 했는데 비호했다면 후보 본인의 문제겠지만 가급적이면 검증은 후보자 본인의 문제로 제한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각에서 다시 경선 일정 연기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 “내일(12일)부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방역이)4단계로 격상되는 이런 시기에 선거인단 모집 등 행위를 하는 것이 국민과 당원을 위험에 빠트리게 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걱정된다”며 “지도부가 이미 경선 일정을 결정했기 때문에 그 다음을 어떻게 할지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건강과 일상 회복, 이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향후 경선 전략에 대해서는 “국민의 신뢰를 누가 더 많이 얻을 것인가 경쟁이 될 것”이라며 “한두 가지 이벤트에 현혹되지 않고 예비후보들의 진면목을 이미 보기 시작했다. 진심을 알려드리고 선택받도록 성심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여성 안심` 정책 발표를 통해 △여성의 안전한 일상을 돕기 위해 변형 카메라 구매이력 관리제 도입 △데이트폭력 처벌 강화 △스마트·여성안심 서비스 확대 및 범죄예방 환경설계 적용 등 3가지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의힘이 정치적 의도를 갖고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면서 “성평등을 위해 여가부가 책임을 확대해야 하는 시점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말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