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코나 리콜…“비용 보다 위기 관리 중요”-IBK

  • 등록 2020-10-12 오전 8:53:41

    수정 2020-10-12 오전 8:53:41

[이데일리 김윤지 기자] IBK투자증권은 현대차(005380)의 코나 전기차 리콜에 대해 비용은 일단 충당금으로 적립할 것으로 예상되며 화재건수가 더 확대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1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7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작된 코나EV 7만7000대를 리콜한다. 지난 8일 국내에서 2만5564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북미 1만1137대, 유럽 3만7366대, 중국과 인도 등 기타 지역 3000여대 등 해외에서도 5만1000여대를 리콜하게 됐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리콜에 따른 비용으로 1850억원을 추산했다. 최악의 경우 코나 전기차 리콜 대상 차량(7만7000대)에 대해 모두 배터리를 교체(2400만원)한다고 가정하면 1조8500억원이 산출되지만 이는 비현실적이다. 이 연구원은 “현재 리콜대수 대비 화재비율은 0.017%로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점검 후 문제가 있는 배터리만 교체할 계획이므로 리콜대수 대비 교체비율을 넉넉하게 10%로 가정할 경우 185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면서 “이는 현대차의 2020년 영업이익 컨센서스 3조9428억원 대비 4.7%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현재는 책임 소재도 명확하지 않다. 국토교통부의 발표대로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 손상인 경우 배터리 셀 불량이므로 배터리업체의 귀책사유이나 LG화학(051910)은 즉각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국토부가 발표했으며,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고, 원인이 배터리 셀 불량이라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배터리업체의 셀 불량인지, 완성차가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안전마진 확보 문제인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를 예로 들면서 “책임소재 규명은 좀더 시일이 걸릴 전망으로 조사결과가 나와도 논란이 지속할 수 있다”면서 “소비자 안전을 담보하면서 산업계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면 내년에 본격 출시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통해 출시되는 전기차부터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